2021년03월0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상복합상가 대형마트' 개원입지 주목
[ 2008년 11월 04일 03시 01분 ]
대형마트들이 신규 매장 단독 부지 확보가 어려워지자 상권이 좋은 서울과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주상복합상가 입점 방식으로 선회, 개원 예정의 및 상가투자자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대형마트들이 단독부지 상가가 아닌 도시의 주상복합 상가에 입점할 경우 대형마트에 입점한 업종과 주상복합내 병의원 등 다른 업종은 큰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규모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이마트나 홈플러스등의 대형할인마트는 하루 적게는 수천명에서 보통 1~2만명을 끌어들이는 집객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들 대형마트의 입점이 확정된 상가 내의 다른 분양상가일 경우 유동인구 확보와 상권 활성화에 큰 효과를 얻을 수 있어 경기불황으로 어려운 상가분양시장에서는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는 것.

4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가장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신세계 이마트는 올 들어 서울 여의도 GS자이, 황학동 롯데캐슬베네치아 내에 여의도점과 황학점을 각각 입점시켰다.

또한 이문동 KCC웰츠 지하1층과 경기도 성남 신세계쉐덴의 건물 지하 1~2층에도 이마트가 입점할 예정이다.

홈플러스의 경우도 이미 포화상태로 부지확보가 어려운 단독 매장보다는 상권이 좋은 도심 주상복합 상가의 입점을 노려 점포 확대를 시도하고 있다.

천호동 주상복합 베네시티 지하3~지상1층일부에 홈플러스가 입점이 확정됐고 논현동 푸르지오시티에도 2010년 홈플러스가 오픈할 예정이다.

롯데마트의 경우도 공덕동 롯데캐슬프레지던트에 2009년 입점할 예정이다.

상가뉴스레이다의 선종필 대표는 “상가투자자들은 불안한 금리와 물가상승, 내수경기의 침체로 어느 때보다 안정적 임차인을 확보할 수 있는 상가 투자처를 찾고 있는 상황으로 확실한 집객시설인 대형할인마트로 인해 유동인구가 확보되는 상가라면 투자자들이 주목할 만하다”고 조언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