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참다 못한 복지부 "의협 집행부 사퇴하라"
보험정책과 박민수 과장, 라디오서 수술거부 맹비난…의협 '발끈'
[ 2012년 06월 14일 19시 03분 ]

박민수 보건복지부 보험정책과장은 14일 YTN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환자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수술 거부 카드를 꺼낸 것은 의사의 직무를 포기한 것"이라며 "의사협회 집행부는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과장은 "포괄수가제가 업그레이드 됐음에도 여러 가지 극단적인 사례를 드는 것은 반대를 위한 반대"라며 "얼마든지 대화 채널인 전문가 협의체를 통해 문제제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과장의 발언을 놓고 대한의사협회는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잡는 것은 의사들이 아니라 복지부"라고 반박했다.

 

의협은 "의료의 질 하락을 가져옴으로써 환자 건강과 생명에 영향을 주는 포괄수가제를 시행하려고 한다"며 "이 제도를 시행함에 있어 의협은 선보완 후시행을 주장했으나 복지부는 선시행 후보완을 고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이 포괄수가제를 원한다면 수용하고, 반대한다면 의사들이 앞장서서 막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의협은 "현행 의료법 32조에는 복지부 장관이 의협 임원의 교체를 명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며 "박민수 과장이 방송에 출연해 의협 집행부 사퇴 발언을 한 것은 복지부의 공식 입장으로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또 "복지부 직원의 망언을 접한 의협은 전문가단체의 지위를 상실했음에도 또 한 번 반성한다"며 "두 번 다시 이런 치욕스러운 말을 듣지 않도록 국민의 신망과 협회의 권위를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주장했다.

음상준기자 esj1147@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복지부 "의료계 수술거부 엄정 대처"
외·산과·이비인후과도 동참…수술거부 확산 파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민우(뉴고려병원 명예원장) 자동차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위원회 위원장 선임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현미경 행정부원장 外
홍정용 前 대한병원협회 회장, 명예회장 추대-이한준 중앙대병원장 의무이사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김희영 동국대일산병원 의사 부친상
김찬영 前 부산대병원장 별세
김석산 서래의원 원장 별세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