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다국적제약사 인센티브 해외투어 부러워"
[ 2013년 01월 29일 12시 21분 ]

연 초 다국적 제약회사인 'B'사, 'L'사, 'S'사가 해외로 인센티브 투어를 다녀온 것과 관련해서 업계 관계자들이 부러움을 표하고 있다는 전언.

 

한 국내 제약사 관계자는 "보너스 형태로 여행을 보내주지 않아도 되니 단 며칠만이라도 쉬었으면 좋겠다"며 "이래서 다국적 제약회사를 선호하는 것 같다. 나도 복지 좋은 회사로 옮기고 싶다"고 간절함을 피력. 

 

모 다국적 제약사 관계자는 "같은 다국적 제약회사인데도 정말 부럽다. 우리회사는 해외 여행은 커녕 워크숍도 조촐하게 치뤘다. 제주도라도 다녀왔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다른 외국계 제약사 관계자도 "B사가 제품도 좋고 일하기에도, 복지도 가장 최상인 회사라고 생각한다. 최근 모든 업계 관계자들이 부러워 하는 곳이 바로 B사"라고 주장.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이슬기기자 ls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