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호 단독법 제정 '100만 서명운동' 돌입
간협, 내달 1일부터 진행…간호인력개편안 맞불 작전
[ 2013년 06월 27일 10시 36분 ]

간호법 제정을 위한 100만 대국민 서명운동이 전개될 예정이다.

 

대한간호협회(이하 간협)는 27일 "국민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간호인력 체계를 만들기 위해 간호 단독법을 제정하기로 했다"며 7월 1일부터 간호 단독법 제정을 위한 서명운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간협은 "1973년 개정된 현 의료법 체계가 간호사의 업무를 간호보조인력에게도 동일하게 부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동네의원, 요양병원 등의 경우 간호사를 대신해 간호보조인력을 충당 또는 대체하도록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문제가 의료서비스 질 저하와 간호사와 간호보조인력 간 대립과 갈등을 초래해 왔다는 것이다.

 

간협은 “세계 그 어느 나라도 의료인인 간호사와 비의료인인 간호보조인력의 업무를 동일시하지 않는다. 의료기관과 지역사회에서 제공되는 간호서비스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간협은 간호단독법 제정을 통해 간호전달체계와 간호인력 개편이 의료기관과 지역사회에서 제공되는 모든 간호서비스가 간호사의 지도·감독 하에 이루어지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간협은 “낡은 의료법 체계에서 벗어나 합리적인 간호 단독법 체계를 통해 간호사의 낮은 처우와 노동조건을 혁신적으로 바꿔나가야 한다. 이를 통해 국민과 간호사 모두가 행복한 간호인력 개편체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애란기자 aer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주춤 독립 간호법' 새 국회서 어떻게
한나라당 "간호법 잘못 이해" 입장 번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옥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
박윤주 식약처 바이오생약심사부장
이한홍·정윤주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비만대사수술 인증의 획득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제4대 대한의원협회 회장 연임
손호상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대구가톨릭대 15대 의과대학장 취임
이길연 교수(경희의료원 외과), 국가암관리 사업 발전 기여 국무총리 표창
정준기 서울의대 핵의학과 명예교수, 핵의학저널 국제편집부위원장 위촉
이성순 일산백병원 신임원장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 복지부장관상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차홍식 무지개요양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