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1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美FDA "탈장수술 위험" 경고
2008년 이후 세 번째, 인공막 부작용 위험단계 상향 조정
[ 2014년 06월 03일 09시 37분 ]

미국 FDA가 탈장 수술시 몸 안에 삽입되는 인공막의 부작용에 대해 또 다시 강력한 경고를 하고 나섰다. 벌써 3번째로, 이번에는 그 위험성 수위단계를 더 높였다.

 

FDA가 탈장 인공막에 대해 처음 경고하고 나선 것은 지난 2008년. 이후 2년 뒤인 2010년에 한 번 더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인공막은 시장에서 수거되기도 했다.

 

하지만 의료현장에서 여전히 인공막 삽입으로 인한 부작용이 문제되자 FDA는 최근 위험수위를 기존 2단계(중간 위험 재료)에서 ‘위험이 높은 재료’인 3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미국에서만 탈장 인공막 삽입에 따른 부작용으로 인해 수 천 건 넘는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등 심각한 현실을 반영한 것이다.

 

FDA는 “환자들은 의사들에게 인공막이 사용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충분히 설명해 달라고 요구해야 한다”며 “의사의 설명에 대한 복사본을 확보하라”고 강조했다.

 

인공막이 가져오는 부작용으로 가장 흔한 것은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의 극심한 만성통증이다. 인공막이 이물질이다 보니 주변 조직을 압박하거나 당기면서 발생하는 후유증이다.

 

또 주변 조직과 유착이 되거나 주변 장기, 신경, 혈관 등에 손상을 입히기도 한다. 심한 경우 화학섬유인 인공막이 장기의 부드러운 조직에 지속적으로 손상을 가하면서 대장 혹은 방광을 뚫어버리는 천공 증상까지 가져온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세계적으로 유명한 탈장센터가 있는 미국이나 유럽 등의 국가에서는 인공막을 배제한 새로운 방식의 탈장 수술들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

 

거의 대부분의 의료기관들이 절제술과 복강경 모두 인공막 수술만을 시행하고 있는 국내 현실과는 판이하게 다른 모습니다.

 

기쁨병원 강윤식 원장은 “FDA에서 강력 경고하고 있을 정도로 부작용이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국내 의료기관들은 관심을 두지 않아 결국 환자들이 피해를 본다”고 쓴소리를 던졌다.

 

이어 “인공막 탈장 수술 부작용으로 여기 저기 병원을 전전하다 찾아오는 환자들이 적잖다”며 “이를 제거하면서 무인공막 방법으로 재수술을 시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원장은 “의사 입장에서 보면 무인공막 수술이 인공막 수술보다 까다로운 것은 사실이지만 부작용을 생각한다면 인공막을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한동근 교수(차의대 의생명과학과), 한국조직공학·재생의학회 회장 취임
박훈준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장려상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취임
신임 한국당뇨협회장 김광원 교수(가천대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윤성수 대한혈액학회 회장 취임
정우기 교수(전남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제5대 화순군립요양병원장
김은희 서울나은치과 원장 모친상-윤경식 오산세마그린요양병원장·이준형 영주적십자병원 응급의학과장 장모상
이소윤 분당차병원 교수(이비인후과) 시모상
문영중 후생신보 부국장 부친상
양귀철 대전한국병원 비뇨기과장·양선영 푸른소아과의원장 부친상-채성희 채소아과의원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