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리베이트 공보의, 뇌물죄 적용 '징역형' 선고
부산지법, 의사 4명·업자 1명 등 모두 '유죄'…쌍벌제 후에도 수수
[ 2014년 10월 21일 12시 11분 ]

쌍벌제 이후에도 의료기기 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들에게 징역 및 벌금형이 선고됐다. 특히 공무원 신분인 공중보건의에게는 뇌물죄가 적용됐다.

 

최근 부산지방법원(재판장 권영문)은 의료기기 리베이트 혐의로 기소된 의사 4명과 판매업자 1명에 대해 모두 유죄를 선고했다.

 

부산지역 보훈병원 A의사는 의료기자재 사용 청탁을 받고 2008년 1월부터 2009년 11월까지 업체로부터 총 21회에 걸쳐 6730만원을 받았다.

 

재판부는 공무원 신분인 A의사에게는 뇌물수수죄를 적용해 징역 3년6월에 벌금 2500만원, 추징금 6730만원을 부과했다. A씨는 방어권 보장 차원에서 법정구속은 면했다.

 

울산 B의사도 총 27회에 걸쳐 706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징역 6년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5765만원을 받은 부산 C의사에게는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 23회에 걸쳐 3796만원을 받은 제주 지역 공보의 D는 뇌물수수죄가 적용돼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 벌금 500만원이 내려졌다.

 

의료기자재 판매업체 E씨는 징역 1년형을 선고받았다.

 

E씨는 신경외과나 정형외과 수술에 필요한 척추 고정용 나사못 등 의료기자재 판매업체의 부산지사장으로, 직원들과 함께 각 병원 신경외과 의사들을 상대로 회식비, 학회비 명목으로 돈을 지급한 혐의였다.

 

재판부는 “의사의 리베이트 수수 관행이 근절돼야한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널리 형성돼 있음에도 장기간에 걸쳐 반복적으로 리베이트를 수수한 점, 쌍벌제 후에도 지속적으로 수수한 점에 근거해 이 같이 판결했다”고 밝혔다.

허지윤기자 jjy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사들 불협화음→불법 리베이트 파문 '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차남
보건복지부 장관정책보좌관 김미남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춘천시청에 450만원 쾌척
오태윤 교수(강북삼성병원 흉부외과), 4기 강북삼성병원 총동문회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제1회 동아병원경영대상
조항주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장, 소방청장 표창
동아쏘시오홀딩스 경영기획실장 백상환 상무·동아에스티 ETC 사업본부장 조규홍 상무 外
삼성서울병원 기획실장 김희철‧외과장 김지수‧건강의학센터장 홍진표‧진료운영실장 임도훈‧외래부장 온영근 外
GC 김연근 경영관리실장·김중수 경영지원실장-GC녹십자 김성화 오창공장장 外
이민정·조범주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상
정형외과의사회, 올해 인물상 김강립 식약처장
삼성서울병원 커뮤니케이션실장 이상철 교수·차장 유종한 교수
대한당뇨병학회 신임 회장 백세현(고대구로병원)
김선제 前 대한한의사협회 총무이사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