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처방변경 건수 ↑ - DUR 도입 - 처방변경률 ↓
이종진 의원 "성과 지표에 처방변경률 반영해야"
[ 2015년 09월 04일 11시 43분 ]

의약품 부작용 등 약물 위해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도입한 DUR시스템의 정보제공 결과, 처방변경률이 매년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이종진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심평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처방변경 건수 증가와는 반대로 처방변경률은 매년 줄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1년 처방단계에서 처방전내 병용금기 정보 제공으로 38.2%의 처방이 변경됐으나 2015년 상반기에는 20.5%까지 하락했다.

 

연령금기 정보 제공으로 변경 된 처방도 2011년 82.7%에서 2015년 72.5%로 감소했으며 임부금기 정보제공으로 변경 된 처방도 2013년 51.3%에서 2015년 41.5%로 10%정도 내려갔다.

 

DUR시스템의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지만, 정작 심평원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처방변경 건수를 DUR시스템의 성과지표로 설정했다.

 

처방변경률과 달리 처방변경 건수는 2012년 413만 건, 2013년 540만 건, 2014년 563만 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 이종진 의원의 지적이다.

 

이 의원은 “처방변경 건수가 매년 증가하는 것은 DUR 정보 제공 총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이라며 “성과지표를 처방변경률이 아닌 처방변경 건수로 한 것은 성과를 부풀리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두 가지 요소가 동반상승 할 수 있도록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성과지표 역시 변경해서 관리하는 것이 사업의 취지에 맞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정혜기자 mjh_nui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DUR 통해 병·의원 藥 처방 '563만건' 변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임배만 HM&컴퍼니 대표 모친상
정대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소아과) 장인상
홍기원 성모병원 前 부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