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산, 로봇수술 확대…亞 최초 비장절제술 '성공'
이재훈 교수팀 "수술 후 장기손상·합병증 없어"
[ 2015년 09월 08일 12시 14분 ]

지난해 8월부터 로봇으로 담낭절제술을 시행해 최근 150여례를 돌파한 서울아산병원이 아시아 최초로 로봇 단일공 비장절제술을 성공시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간담도췌외과 이재훈 교수팀[사진]

이 복강경 수술이 아닌 로봇 단일공으로 비장절제술을 성공시켰다”고 8일 밝혔다. 

 

비장은 해부학적으로 왼쪽 옆구리 깊숙한 곳에 위치하고 장기가 커 주로 복강경 수술이 이뤄졌다.

 

최소침습수술 중 하나인 복강경 비장절제술은 뱃속에 수술기구를 넣기 위해 4곳에 1~2㎝를 절개하고, 적출을 위해서는 4㎝가량을 절개해야 한다. 

 

반면 이재훈 교수팀이 성공한 로봇 단일공 비장절제술은 흉터를 최소화하기 위해 배꼽에 2㎝ 내외의 작은 구멍을 낸 뒤 로봇 팔을 이용해서 비장을 절제, 미용적인 효과도 높였다.

 

이재훈 교수팀은 그동안 담낭절제술을 시행하면서 담도 및 장기손상이나 배꼽탈장 등 합병증이 단 한 차례도 발생하지 않아 안전성도 인정받았다. 

 

특히, 의사가 손으로 내시경과 수술기구를 조종하는 복강경과 달리 수술기구가 로봇 팔에 고정돼 더 안정적으로 수술할 수 있다.

 

또 수술 후 1~2일 정도 지나면 퇴원할 만큼 회복속도가 빨라 환자 만족도 역시 매우 높게 나타났으며 사람의 눈으로 보는 것보다 10배 확대된 고해상도 3D스크린으로 수술의 안전성과 효율성도 제고됐다.

 

이재훈 교수는 “복강경 수술의 경우 수술기구를 움직일 때 원하는 방향과 반대로 움직여야 하는 등 까다롭지만 로봇수술의 경우 좌우 손 바뀜이 없고 수술동작이 자유로워 수술 정확성과 환자 안전성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수술 후 회복속도가 빠르다는 점과 흉터가 거의 없는 미용적인 장점 등의 이유로 로봇수술에 대한 환자들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앞으로 로봇수술은 췌장이나 간 절제술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하게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김도경기자 kimd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아산, 갑상선암 로봇수술 600례 돌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