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환자 정보 유출 'PM 2000·피닉스' 퇴출 가닥
심평원, 심의委 결과 '취소' 결정…"적용 시기는 미지수"
[ 2015년 11월 18일 11시 03분 ]

환자 개인 정보 수십억 건을 유출해 논란을 빚었던 약국·병원의 건강보험 청구 소프트웨어가 시장에서 퇴출될 전망이다. 다만, 아직 남아있는 절차가 있어 적용 시기는 미지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진행된 '청구소프트웨어 검사심의위원회'를 통해 약국 청구 프로그램 'PM 2000', 병원 청구 프로그램 '피닉스'의 인증을 취소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청구 프로그램은 처방·조제 내역을 심평원에 전송해 요양기관이 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전산시스템이다. 

 

심의위원회는 해당 프로그램들의 존립 여부에 대해 논의를 거쳐 불법 환자정보 유출 등의 문제가 심각했다는 판단 하에 퇴출하는 방향으로 결정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약학정보원은 PM2000을 통해 2011년부터 지난해 11월까지 환자의 주민번호, 병명, 투약내역 등을 포함한 개인 정보 43억3593만건을 빼돌려 IMS헬스코리아에 팔았다.

 

지누스사 역시 피닉스를 이용하면서 2008년 3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환자정보 7억2000만건을 같은 업체에 넘겼다.

 

다만, 해당 프로그램들의 적정 결정 취소를 위해 절차가 남아있다. 심의위원회의 결정과 지난달 개최된 청문회 결과에 대한 의견서 제출이 적용 시기를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심평원장은 내역을 집중적으로 검토한 후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되지만 현재까지는 청문회 결과가 심평원에 제출되지 않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와 관련, 심평원 관계자는 "남은 2개의 절차가 진행되기 위해 얼마나 시간이 소요될 지는 미지수"라며 "예상다 오래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취소가 결정돼도 2개월의 유예기간을 부여할 예정이므로 시기를 예측한다는건 현 상황에서 어렵다"고 덧붙였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난감 대한약사회, 'PM2000 구명' 안간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차남
보건복지부 장관정책보좌관 김미남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춘천시청에 450만원 쾌척
오태윤 교수(강북삼성병원 흉부외과), 4기 강북삼성병원 총동문회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제1회 동아병원경영대상
조항주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장, 소방청장 표창
동아쏘시오홀딩스 경영기획실장 백상환 상무·동아에스티 ETC 사업본부장 조규홍 상무 外
삼성서울병원 기획실장 김희철‧외과장 김지수‧건강의학센터장 홍진표‧진료운영실장 임도훈‧외래부장 온영근 外
GC 김연근 경영관리실장·김중수 경영지원실장-GC녹십자 김성화 오창공장장 外
이민정·조범주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상
정형외과의사회, 올해 인물상 김강립 식약처장
삼성서울병원 커뮤니케이션실장 이상철 교수·차장 유종한 교수
대한당뇨병학회 신임 회장 백세현(고대구로병원)
김선제 前 대한한의사협회 총무이사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