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정부성모 vs 을지병원, 신경전 시작
이동거리 10분 인접…"과잉투자 인한 출혈경쟁 우려"
[ 2015년 12월 16일 20시 00분 ]

 

 

경기동북부 지역의 의정부성모병원과 2019년 완공을 목표로 건립이 추진되는 을지병원의 경쟁 서막이 올랐다.

 

지난 5년 간 토지 및 공사 승인 등의 절차를 밟아오던 을지병원이 이달 중 첫 삽을 뜨면서 2019년 완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건립에 나섰기 때문이다.

 

을지병원이 들어서는 의정부시 금오동 미군공여지는 의정부성모병원과 3.5km가 떨어진 곳으로, 자동차를 이용할 경우 이동시간이 채 10분도 안 걸린다.[사진]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한 거리다.

 

또한 을지병원이 완공될 경우 의정부성모병원의 수식어인 경기동북부 지역의 유일한 대학병원이자 지역 거점병원이란 타이틀도 사라지게 된다.

 

실제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 6월에는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로 지정됐고, 지난해 11월에는 경기북부권역외상센터로 단독 선정되는 등 지역 의료기관으로서 역할을 도맡아왔다.

 

이 같은 경쟁구도에 대해 을지병원 측은 서울대병원, 차병원, 제생병원이 공존하고 있는 분당과 백병원, 일산병원, 동국대병원이 있는 일산의 사례처럼 두 병원이 공존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700병상 규모의 의정부성모병원으로서는 상급종합병원을 표방하며 1200병상 규모로 들어서는 을지병원이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는 관측이다.

 

게다가 을지병원은 병원 설립과 동시에 복합시설로 수영장, 골프연습장, 피트니스 센터 등의 투자를 내세운 상태다. 

 

이에 대해 의정부성모병원 전해명 원장은 “을지병원의 건립으로 병원의 의료서비스 질이 나아지는 등 지역주민에게는 긍정적인 면이 있지만 투자를 많이 하는 쪽만 살아남는 출혈경쟁은 피해야 한다”고 경계했다.

 

이어 “그동안 의정부성모병원이 상급종합을 추진하지 않은 이유는 지역주민들에게 과도한 의료비를 부담시키지 않게 하기 위함이었다”고 덧붙였다.

 

단순히 최신식 장비를 구비하고 병상을 늘리는 등의 과잉투자 방식의 경쟁보다는 경기동북부 지역적 특성에 맞춰 의료서비스 질을 높이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지적이다. 

 

의정부성모병원 역시 을지병원 건립에 대응하기 위해 외래 협진체계 등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 

 

전해명 원장은 “ 현재 외래가 포화상태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최근 내부적으로 협진체계 구축 등을 통해 오래된 외래 시스템을 변경하는 작업도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을지병원이 지역에 들어서면 우리 병원의 건물 외벽 도색이라도 한 번 더 하는 등 좀 더 좋아지는 부분이 있지 않겠느냐”며 “병원도 나름대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애란기자 aer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을지대 꿈 실현 '의정부 복합의료클러스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 연임
중앙병원 제4대 병원장 한치화(前 가톨릭의대 교수) 취임
천세영 광동제약 의약개발본부 전무
롯데GRS(주), 강동경희대병원에 사랑나눔 기금 500만원
복지부 보험급여과장 이중규·정신건강책과장 홍정익 外
전북대병원 진료처장 김정렬·기획조정실장 이승옥 교수 外
인하대병원 이하영 교수, 亞초음파의학회 학술상
임희진 교수(한림대한강성심병원 신경과), 대한수면연구학회 최우수학술상
영남대의료원, 대구의료관광 활성화 유공표창
신현백·정연준 교수팀(전북대병원 소아외과), 소아외과학회 우수포스터 발표상
윤영은 교수(한양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복강경·내시경수술학회 '최우수 심사위원상'
김수림 교수(국제성모병원 산부인과), 비뇨부인과학회 구연 부문 학술상
이주명 교수(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두산연강재단 의학논문 학술상
김정수 前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