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0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톨릭 외과 "전공의 수련교육 변화"
"당분간 인력 충원 어려움…양질의 전문의 양성 수련 질(質) 승부수"
[ 2015년 12월 27일 20시 00분 ]

2016년도 전공의 모집에서도 외과 기피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장기적 관점에서 외과 살리기에 주력할 방침이다.

 

올해 초부터 가톨릭의료원은 외과학교실 엠블럼 제작을 비롯해 외과 전공의들에게 등록금 지원 및 수련 프로그램 변화 등 대내외적으로 외과 살리기에 공을 들여왔다.

 

그러나 최근 시행된 레지던트 모집에서 가톨릭의료원 외과는 19명 정원에 단 6명만이 지원해 미달을 기록했다.

 

지난 1년 동안 외과 전공의에게 수련 격려금으로 매년 500만원을 추가로 지급하고 미국, 유럽 등 해외 의료기관 연수를 지원한다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지만 전공의 모집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이다.

 

외과학교실 박조현 주임교수는 “1년 만에 지원자 수가 오르리라고는 기대하지 않았다”며 “외과 기피는 가톨릭의료원만의 문제도 아니고 단순히 등록금 지원을 조금 더 해준다고 전공의들이 외과를 지원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실제 대다수의 수련병원들이 외과 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가톨릭중앙의료원 역시 외과 미달은 예견된 상태였다.

 

가톨릭중앙의료원 외과는 지난해 전공의 모집에 정원의 57%, 2014년 21%를 충원하는 등  지난 10년 간 전공의 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다.

 

박 교수는 “외과 전공의 미달 사태는 당분간도 지속될 것”이라며 “가톨릭의료원의 외과 살리기는 당장 전공의 지원자 수를 늘리겠다는 것이 아니라 4년 간 제대로 된 교육을 시키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가톨릭의료원이 꺼내 든 인센티브, 해외연수 기회 제공 및 수련환경 개선 등의 변화 목적은 양질의 전문의 양성에 있다는 것이 가톨릭의대 외과 변화의 핵심이라는 설명이다. 

 

박 교수는 “지난 1년 동안 외과 전공의 수련 변화를 위한 기반을 다졌다고 보면 된다”며 “새로운 교육과정으로 4년차에는 선택 실습을 받을 수 있는 교육과정을 만들고 전공의 수련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전공의 기록부 등이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전공의들의 수련 변화는 시작됐다"며 ”전공의 교육 수준을 높이고 가톨릭의료원에서 수련을 받으면 양질의 외과 전문의가 될 수 있다는 평가가 대내외적으로 쌓이면 전공의 지원율은 자연스럽게 오르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강애란기자 aer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외과·비뇨기과 외면 등 '양극화' 재확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연구과제
서울아산병원, International ForumIF 디자인 어워드 서비스 디자인 부문 '본상'
김성호 영남대병원장, 영남의대 발전기금 1억
배하석 교수(이대목동병원 재활의학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강동경희대병원 외과장 조진현·병리과장 원규연·성형외과장 유영천 교수外
김종재 아산생명과학연구원장, 연천군 저소득층 청소년 장학금 1000만원
강상윤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이정우 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外
명지병원 기획실장 서용성·내과부장 조윤형 교수 外
연세대 의대, 상금 5000만원 제2회 용운의학대상 후보자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신호 동아제약 명예회장·김희중 대한약사회 명예회장·진종환 한신약품 회장
식약처 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신준수·위해사범중앙조사단장 한운섭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초대 병원장
연세의대 83동기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300만원
김성범 SB피부과 원장 부친상-김정욱 서울대 치대 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