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숙희 회장, 더민주 비례대표 2번→19번
공천 논란에 순위 변동···의료계 출신 후보들 희비
[ 2016년 03월 22일 10시 35분 ]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공천논란이 의료계로 번졌다. 일각에서는 범의료계 갈등이 표면화 되면서 악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더민주는 22일 새벽까지 이어진 중앙위원회 회의를 통해 당초 발표한 A, B, C 그룹 간 칸막이를 없애고, 김종인 당대표의 비례대표 순위를 2번으로 유지하는 등 절충안을 마련, 내홍 봉합에 분주한 모습이다.


절충안은 '셀프공천'이란 비난에 휩싸인 김 대표의 비례대표 2번 배정을 유지하고, 1번부터 15번내 4명에 대한 전략공천권을 김 대표에게 제공하는 내용이다.


아울러 청년・노동・취약지역・사무처 당직자로 나눈 분야별 2명을 지정한 뒤 1명은 당선 안정권인 20번 안에 배치하고, 나머지 1명은 당선 우선순위인 21번부터 25번안에 배정하기로 했다.
 

여기에 나머지 후보 25명은 A그룹(비례대표 1~10번), B그룹(11~20번), C그룹(21~43번)간 구분 없이 투표를 통해 순위를 정하고 전략공천 및 분야별 지정공천 후 다득표 순위별로 순번을 부여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보건의료계 출신의 경우 노동분야로 지정된 이수진 前 전국의료산업노조연맹 위원장(연세의료원 세브란스병원 간호사) 당선이 유력해졌다.


더구나 앞서 그룹별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유영진 前 부산시약사회장은 다득표순에 따라 9번에 이름을 올려 당선 가시권에 들었다.


C그룹에 소속돼 당선이 불확실했던 허윤정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前 민주당 보건복지 전문위원)도 11번을 받아 총선 정당 득표율에 따라 비례대표 선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반면 A그룹에 속해 당선이 확실시됐던 김숙희 서울시의사회장은 다득표 순위에서 밀려 19번으로 떨어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범의료계의 자중지란(自中之亂)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뜻을 모아도 어려운 판국에 대표성을 운운하며 의료계가 갈라서는 모습을 보인 게 순위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오준엽기자 oz@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당선권 의사도 국회 못보내는 무능한 의협”
정치력 확대 의약계···국회 비례대표 공천 후폭풍
비례대표 순위 밀린 김숙희 회장 "중상 모략"
김숙희 회장 더민주 비례공천 파열음 汎의약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재웅 교수(조선대병원 안과), 광주시장상
울산대병원 환경미화 퇴임직원, 작년 300만원·금년 500만원
여준성 보건복지부 장관정책보좌관
김금찬 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장
이재성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亞·太완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국제성모병원 김민범 교수·윤소연 전공의, 대한평형의학회 우수논문상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복지부장관 표창
정준호 크리스탈생명과학 사장,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표창
2019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옥조근정훈장 정필훈(서울대 교수)·근정포장 김재민(전남대병원 교수)·대통령 표창 정재호(연세대 교수) 外
안하림 전문의(전북대병원 유방갑상선외과), 아시아외과초음파학회 최우수포스터상
종근당고촌재단, ‘2019 대한민국 주거복지문화대상’ 종합대상
정홍근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족부족관절학회 회장 취임
한국콜마 윤상현 부회장-전무 김도연·한상근·전웅기 外
보령제약 운영총괄 장두현 전무·글로벌산업본부장 최성원 전무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