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숙희 회장, 더민주 비례대표 2번→19번
공천 논란에 순위 변동···의료계 출신 후보들 희비
[ 2016년 03월 22일 10시 35분 ]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공천논란이 의료계로 번졌다. 일각에서는 범의료계 갈등이 표면화 되면서 악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더민주는 22일 새벽까지 이어진 중앙위원회 회의를 통해 당초 발표한 A, B, C 그룹 간 칸막이를 없애고, 김종인 당대표의 비례대표 순위를 2번으로 유지하는 등 절충안을 마련, 내홍 봉합에 분주한 모습이다.


절충안은 '셀프공천'이란 비난에 휩싸인 김 대표의 비례대표 2번 배정을 유지하고, 1번부터 15번내 4명에 대한 전략공천권을 김 대표에게 제공하는 내용이다.


아울러 청년・노동・취약지역・사무처 당직자로 나눈 분야별 2명을 지정한 뒤 1명은 당선 안정권인 20번 안에 배치하고, 나머지 1명은 당선 우선순위인 21번부터 25번안에 배정하기로 했다.
 

여기에 나머지 후보 25명은 A그룹(비례대표 1~10번), B그룹(11~20번), C그룹(21~43번)간 구분 없이 투표를 통해 순위를 정하고 전략공천 및 분야별 지정공천 후 다득표 순위별로 순번을 부여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보건의료계 출신의 경우 노동분야로 지정된 이수진 前 전국의료산업노조연맹 위원장(연세의료원 세브란스병원 간호사) 당선이 유력해졌다.


더구나 앞서 그룹별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유영진 前 부산시약사회장은 다득표순에 따라 9번에 이름을 올려 당선 가시권에 들었다.


C그룹에 소속돼 당선이 불확실했던 허윤정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前 민주당 보건복지 전문위원)도 11번을 받아 총선 정당 득표율에 따라 비례대표 선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반면 A그룹에 속해 당선이 확실시됐던 김숙희 서울시의사회장은 다득표 순위에서 밀려 19번으로 떨어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범의료계의 자중지란(自中之亂)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뜻을 모아도 어려운 판국에 대표성을 운운하며 의료계가 갈라서는 모습을 보인 게 순위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오준엽기자 oz@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당선권 의사도 국회 못보내는 무능한 의협”
정치력 확대 의약계···국회 비례대표 공천 후폭풍
비례대표 순위 밀린 김숙희 회장 "중상 모략"
김숙희 회장 더민주 비례공천 파열음 汎의약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