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철수 의원 “백남기씨 사인, 병사 아닌 외인사 판단”
"국감서 논란될 일 아니고 연명치료 여부는 사인 영향 미미" 주장
[ 2016년 10월 11일 16시 02분 ]

1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이 백남기씨 사망진단서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자 “국감 현장에서 이렇게 논란될 일도 아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안 의원은 “과학에서는 원칙이 중요하다. 전혀 복잡한 사안이 아니다”고 운을 뗐다.


이날 오전 내내 질의 사항 대부분이 백남기씨 사망진단서와 이를 작성한 주치의인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백선하 교수에 집중된 가운데 이 같은 견해를 내놨다.


안 의원은 “이미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학생들, 동료 의사들을 비롯해 이윤성 특별위원회 위원장, 성상철 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등 절대 다수가 병사가 아닌 외인사로 판단하고 있다”고 짚었다.


안 의원은 “전문가는 신이 아닌 이상 누구나 틀릴 수 있다. 때문에 전문가 세계에서는 동료 전문가들과 의견 교환이 중요하다”며 “노벨의학상을 받을 만큼 창의적인 것이 아니라면 절대 다수가 맞다고 하는 의견이 맞다”고 단언했다.


백선하 교수가 주장하는 논리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는 게 골자다.
 

안 의원은 “외상환자가 연명치료를 받지 않고 사망하면 병사라고 하는 것이 주장의 핵심인데 모든 법의학자들에 따르면 연명치료 여부는 사인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때문에 그는 “백남기씨 사인은 더 이상 국감 현장에서 논쟁 벌일 사안 아니다. 병사가 아니라 외인사가 맞다”고 재차 언급했다.

정숙경기자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여야 복지위, 故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팽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