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창석 병원장 “외인사는 이윤성 위원장 개인 의견”
재개 복지위 종합감사 ‘故 백남기 사망진단서’ 집중
[ 2016년 10월 14일 13시 25분 ]

故 백남기씨에 대한 추모묵념으로 파행을 맞았던 보건복지위 국정감사가 재개된 가운데, 14일 오전 국감 이슈는 고인의 사망진단서에 맞춰졌다.
 

다만, 앞서 고인의 주치의인 백선하 교수 청문회처럼 진행된 교윤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감과는 달리 복지위 국감은 고인 사인과 사망진단서 작성 지침에 대한 질문이 주를 이뤘다.
 

야당 의원들은 참고인으로 출석한 신경외과 전문의인 김경일 전 서울시동부병원장(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에게 주치의인 백선하 교수의 사망진단서 작성 방식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은 김경일 전문의에게 고인의 사인이 외인사인지, 병사인지 물었고 고인에 대한 연명의료가 의미가 있는지도 확인했다.
 

이에 김경일 전문의는 “고인은 뇌를 다친 게 분명하고 이는 CT에서 분명히 드러났다. 가장 결정적인 치료는 뇌수술인데 여기에 대해 논의하는 것 자체가 우스꽝스러운 일”이라며 “고인과 같은 상황에서 연명의료를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수술자체도 의미가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문의는 “의사들의 뜻과는 상관이 없이 일이 진행되고 있다. 상식이 있는 사람이면 서창석 원장이나 백선하 교수 의견이 소수도 아닌 극소수 의견이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정춘숙 의원은 서울대병원장에게 고인의 사인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물었고, 서창석 원장은 “서울의대-서울대병원 특조위 의견은 외인사가 아니다. 이윤성 원장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고인을 치료하면서 백 교수 지시로 사망진단서를 작성한 권모 전공의를 증인이나 참고인으로 신청해야 한다고도 주장했지만, 양승조 복지위원장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답했다.
 

여당에서는 교문위 국감처럼 복지위 국감이 ‘백남기 국감’으로 진행되는 것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다.
 

새누리당 송석준 의원은 “복지위 국감 마지막 날인데 백남기 농민 사인규명 특위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입장차 재확인 서울의대 이윤성·백선하 교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