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4월2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Medical Korea & K-Hospital Fair 2016' 이모저모
[ 2016년 10월 22일 06시 05분 ]

아시아 최대 규모의 보건의료산업 전시회인 'Medical Korea & K-Hospital Fair 2016'이 10월 20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올해 처음으로 대한병원협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병원의료산업관, 메디컬코리아관, ICT특별테마관 등으로 구성됐다. 국내 병원의료산업 및 의료기기의 우수성을 알리는 열띤 현장을 카메라에 담았다.[편집자주]

 

▲ 행사 첫 날 전시장 등록처에는 참석자들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 정부 관계자 및 각 유관단체장이 3일 간의 대장정의 서막을 알리는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정진엽 장관, 이영찬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을 비롯한 정부측 인사와 이란 보건장관 등 해외 고위 공직자, 홍정용 대한병원협회장 등 병원계 관계자, 의료기기업체 대표 등 내외 귀빈 100여명이 참석했다.
 

 

 

▲병원 산업의 트렌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병원의료산업관은 366개 홍보부스에 180여 업체가 참여했다. GE헬스케어·도시바·필립스·삼성전자·마인드레이·리노셈 등 국내외업체가 자사의 최신 기술을 선보였다.  

 


▲ 재활과 치료용 로봇업체들이 다수 참가해 시선을 한 눈에 받았다. 참관객들은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로봇이 바꿔놓을 미래의료 모습을 그려보는가 하면 직접 체험하느라 분주했다.  
 

 


▲ 디지털헬스케어 기술의 진화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ICT특별테마관. 원격의료 시연도 이뤄졌다.  
 


▲메디컬코리아관은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및 유관기관 홍보의 장으로 꾸며졌다. 53개 홍보부스와 50여 기관이 해외환자 유치 성과와 전략을 공유했다.
 

▲ 오후 5시가 넘었지만 여전히 전시장 출입구에는 참관객들로 북적거렸다.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격(格) 달라진 병원산업 전시회 성대한 개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덕현 중앙의대 교수,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비브라운 코리아, 신임 대표이사 스테판 소이카
김유진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대한뇌신경마취학회 우창학술상
김정우 교수(원광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견주관절학회 CISE 우수연구자상
허륭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회장
남도현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제51회 유한의학상
최진규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학술상
장재우 대한성형안과학회 회장 취임
조빈 교수(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혈액학회 차기 이사장
강지언 제주 연강병원장 대통령 표창
김동민 교수(조선대병원 감염내과), 보건의날 국무총리 표창
강윤숙 정직한경희한의원장 부친상
신혜란 국민건강보험공단 거제지사 차장 모친상
은백린 교수(前 고대구로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