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2월2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신병원 강제입원환자 후견인 동의 추가 의무화
무소속 이찬열 의원, 정신보건법 개정안 대표 발의
[ 2016년 11월 09일 15시 00분 ]

정신의료기관 강제입원 시 신청자가 모두 친족인 경우 친족이 아닌 후견인의 동의를 추가로 받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무소속 이찬열 의원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정신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9월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보호자의 동의만으로 정신질환자를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는 정신보건법 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이에 2017년 5월 정신보건법 전부개정법률에서는 정신의료기관 최초 입원기간을 2주로 줄이고 입원적합성 심사위원회를 두는 등 정신질환자 인권보호를 위한 조치를 강화했다.
 

하지만, 개정법률에서도 최초입원 결정은 여전히 보호의무자 2명의 신청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1인의 소견에 달려 있어 환자 본인의 의사에 반하는 강제입원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이찬열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보호의무자에 의한 입원 시 신청자가 친족일 경우 친족이 아닌 후견인의 추가 동의를 얻도록 했다.
 

또한 개정안에는 정신건강증진시설 수시평가를 법으로 규정, 법적근거를 마련해서 강제입원에 의한 인권침해를 방지하고자 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헌법 불합치 정신병원 강제입원 개선 ‘산 넘어 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지부진 호스피탈리스트 시범사업 '정책사생아' 우려 (2016-11-10 06:33:55)
심평원, ICT센터 4억 추가투입 45평 확장 (2016-11-09 14:15:00)
아주대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 박해심·대외협력실장 신규태
식약처 바이오심사조정과장 박윤주·유전자재조합의약품과장 서수경·첨단바이오제품과장 안치영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중앙심사위원회 서기현 기준수석위원 外
서울시 서남병원 조영주 병원장·노창석 기획실장, 서울시의회 의장 표창장
김암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장녀
새빛안과병원 제2대 원장 정성근 박사 취임
분당서울대병원 대외협력팀장 이필호外
김권배 계명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동산의료원장 연임
대한의무기록협회 제21대 회장 강성홍 교수 外
하헌영 인천나은병원장 부친상
주한수 주한수안과의원 원장 부친상
녹십자 김경조 고문(前 OTC본부장) 빙부상
이승행 광주 늘편한병원 원장 부친상
장규만 장규만내과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