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신병원 강제입원환자 후견인 동의 추가 의무화
무소속 이찬열 의원, 정신보건법 개정안 대표 발의
[ 2016년 11월 09일 15시 00분 ]

정신의료기관 강제입원 시 신청자가 모두 친족인 경우 친족이 아닌 후견인의 동의를 추가로 받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무소속 이찬열 의원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정신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9월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보호자의 동의만으로 정신질환자를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는 정신보건법 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이에 2017년 5월 정신보건법 전부개정법률에서는 정신의료기관 최초 입원기간을 2주로 줄이고 입원적합성 심사위원회를 두는 등 정신질환자 인권보호를 위한 조치를 강화했다.
 

하지만, 개정법률에서도 최초입원 결정은 여전히 보호의무자 2명의 신청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1인의 소견에 달려 있어 환자 본인의 의사에 반하는 강제입원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이찬열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보호의무자에 의한 입원 시 신청자가 친족일 경우 친족이 아닌 후견인의 추가 동의를 얻도록 했다.
 

또한 개정안에는 정신건강증진시설 수시평가를 법으로 규정, 법적근거를 마련해서 강제입원에 의한 인권침해를 방지하고자 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헌법 불합치 정신병원 강제입원 개선 ‘산 넘어 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지부진 호스피탈리스트 시범사업 '정책사생아' 우려 (2016-11-10 06:33:55)
심평원, ICT센터 4억 추가투입 45평 확장 (2016-11-09 14:15:00)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2017년도 과학기술진흥 장관상
김인호 원장(김인호소아청소년과), 제5대 의사수필가협회장
김우경 교수(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기술학회 공동회장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권용진 교수·국제사업본부장 이광웅 교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전주지원 조원구 지원장 1급 승진 外
박경동 병원장(대구효성병원), 제11회 한미중소병원상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
김미숙 참사랑내과원장 부친상·배웅직 참사랑소아과원장 장인상
성지동 성균관의대 교수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