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0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교육부, 서남대 의대 폐과 고려 안한다"
김경안 서남대 총장, 22일 기자회견서 주장
[ 2016년 12월 23일 11시 55분 ]

서남대학교 측이 정상화 요구가 거센 의과대학에 대해 "폐지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서남대 김경안 총장은 22일 전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부가 남원캠퍼스 활용을 통한 학교 정상화 및 의과대 폐과 방안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말했다. 서남대 측은 최근 교육부로부터 비공식적으로 이런 입장을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총장은 "교육부가 구재단의 정상화 계획서는 논의 대상으로 보지 않고 있다"며 "사학진흥재단이 최종적으로 어떤 결론을 내렸는지는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구재단의 정상화 방안이란 남원캠퍼스를 평생교육원으로 전환하고 의과대를 폐지하는 것이다. 서남대 측에 의하면 이는 재정계획 및 실현가능성의 부족으로 폐기됐다.
 

이에 따라 차후 서남의대의 정상화 계획은 예수병원과 명지병원이 낸 계획서 중 한 방향으로 결정될 것이 유력하다.
 

앞으로 사학진흥재단이 서남대 컨설팅 방향에 대해 결정해 교육부에 보고하면 교육부는 이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정상화 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남의대 향배 오리무중···속타는 학생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잇단 '공공의료 강화' 명분 의대 설립 그러나··· (2016-12-26 06:05:20)
대한민국 '전공의 수련교육 패러다임' 급전환 (2016-12-23 06:4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