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1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당일 靑 근무 조여옥 대위 출국 금지
[ 2016년 12월 28일 18시 45분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특별검사팀이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의무실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진 간호장교 조여옥 대위를 출국금지한 것으로 확인.

조 대위는 지난 12월24일 오전 특검에 출두해 다음 날 새벽까지 조사를 받았고 그는 이달 말 다시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었다는 전언.  

조 대위는 2014년 4월 16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의 비밀을 풀 '키 맨'으로 꼽히는 인물인데 청문회에 앞선 언론 인터뷰에서는 세월호 당일 대통령 진료를 하는 관저 의무동에서 근무했다고 말했다가 지난 22일 '최순실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직원을 진료하는 의무실에서 일했다고 말을 바꿔 위증 의혹에 휩싸인 실정.  특검은 앞으로 이 부분을 다시 집중 조사할 것으로 알려져.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젊은의사들 "성분명 처방 주장 약사회 자중" (2016-12-29 09:55:00)
정신과 의사들이 꼽은 정신건강 해악 ‘최순실 국정농단’ (2016-12-28 11: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