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0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윤전추 "세월호 당일 가글, 편도염 치료용"
[ 2017년 01월 06일 12시 39분 ]

윤전추 청와대 제2부속실 행정관이 지난 5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변론 기일에 출석해 의료용 가글과 연관된 대통령 시술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

윤 행정관은 "세월호 당일 오전 의료용 가글을 대통령 집무실 밖에 놓았다"며 "이는 편도가 부었을 때 사용하는 걸로 안다. 얼굴이 마비됐을 때 사용하는 걸로 오해를 하는 것 같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주장.

일각에서 제기되는 필러 및 미용시술 이후 가글을 사용한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한 해명을 한 것으로 청와대 이선우 의무실장도 앞서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의료용 가글이 인후염 치료용도라고 밝혔지만 박대통령의 미용시술 의혹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상황.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력 상실 '규제프리존특별법' 불씨 살려지나 (2017-01-07 06:25:05)
암환자 96% "다학제 통합진료 만족" (2017-01-04 12:5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