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3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국인환자 우수 유치기관 지정작업 착수
복지부, 이달 31일까지 신청 접수
[ 2017년 01월 11일 12시 15분 ]
외국인환자 우수 유치기관 선정 작업이 시작된다. 해당 기관에 선정되면 별도의 지정마크가 부여되고, 다양한 형태의 홍보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오는 122017년도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 및 지정을 위한 1차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외국인환자 유치실적, 진료과목, 전문인력 보유현황 및 국내 의료서비스 발전기여도 등을 평가, 일정 수준을 충족한 의료기관을 선별적으로 지정하는 제도다.
 
평가 및 지정 운영기관으로 주관기관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고 및 지정심의위원회 운영을 담당하며, 평가기관인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 신청 접수, 현지 조사를 담당한다.
 
외국인환자 유치 지정 의료기관으로 지정되면 별도의 마크를 부여해 외국인환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의료기관으로 식별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의료관광 대표 홈페이지(www.visitmedicalkorea.com), 해외의료 홍보회 및 설명회 등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홍보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유치 의료기관 평가 및 지정 신청자격은 의료해외진출법에 따라 등록한 국내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이다. 현재 등록된 의료기관은 3116개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의료법에 따른 인증을 취득한 기관이 신청 가능하며, 이에 따라 평가항목 중 환자안전 체계조사는 면제되고, ‘외국인환자 특성화 체계부문 평가만 진행된다.
 
의원급 유치 의료기관은 외국인환자 특성화 체계환자안전 체계두 부문의 항목 모두 조사한다.
 
평가지정은 지정일로부터 2년 간 유효하며, 평가비용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57만원, 의원급 의료기관은 114만원이다.
 
신청은 평가기관인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접수하며, 접수기간은 12일부터 31일까지 20일간이다.
 
3~5월 현장조사를 거쳐 6월 중 조사결과에 대한 지정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8월에는 평가·지정 결과가 발표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평가 지정 제도는 서비스 질과 환자 안전성을 평가해 우수성을 입증, 한국 의료의 글로벌 경쟁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환자에게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지정 의료기관 정보를 제공해서 한국 의료의 신뢰도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외국인환자 우수 유치기관 평가체계 확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세훈 박앤박피부과의원 원장,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나인묵 식약처 기획조정관실 정보화통계담당관
충남대병원 권계철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제12대 이사장
최혁재 교수(한림대춘천성심),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최종혁 교수(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감신 교수(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대한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
금기창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방사선종양학회 제17대 회장 취임
제26회 유재라 봉사상 간호부문 유병국 이사 外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임채선 임채선내과 원장 장인상
권윤정 충청대 간호학과 조교수 부친상-김기덕 대전연세정형외과 원장 장인상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