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3월2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혁신형 제약기업 지원 확대"
11일 현장간담회 개최, "하반기 구체적인 방안 발표"
[ 2017년 01월 11일 12시 50분 ]

정부가 47개 혁신형 제약기업의 다양한 성과를 공유, 올해 국내 제약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선다.
 

특히 혁신형 제약기업 등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정부의 ‘제2차 제약산업 육성 종합계획’과 함께 올해 하반기 발표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11일 종근당효종연구소에서 종근당, 비씨월드제약, 한국오츠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혁신형 제약기업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선 지난해 해외기술이전, 해외시장 진출, 신제품 출시, 국제공동연구, 국내외 투자 등의 분야에서 이룩한 다양한 성과가 발표됐다.


특히 양성일 보건산업정책국장은 국내 제약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해 필요한 제약업계의 건의사항 등을 청취, 올해 혁신형 제약기업의 신약개발 투자를 독려했다.


실제 지난해 종근당 등 7개 기업은 일본, 중국 등에 8개 기술을 이전, 약 2조8000억원의 성과를 달성했다.


또 셀트리온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와 SK케미칼이 개발한 바이오신약 앱스틸라는 FDA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


국내 제네릭의약품 중 대웅제약의 ‘메로페넴주’가 최초로 美 FDA 승인을 받았으며, LG생명과학 개발 5가 혼합백신인 유펜타 주사와 녹십자의 4가 인플루엔자 백신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가 세계보건기구(WHO) 사전적격심사(PQ)에 승인됐다.


이날 간담회에선 제약협회는 제약업계를 대표해 신약개발 R&D 지원 확대, 세제 추가지원 등 건의사항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제약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부처와 협력, 신약개발 R&D 지원을 확대할 것을 약속했다.


양성일 국장은 “바이오 베터․시밀러, 개량신약을 포함해 국내개발 신약에 대한 약가·세제 등 인센티브를 늘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혁신형 제약기업 등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되는 자문단 등을 통해 ‘제2차 제약산업 육성 종합계획’에 반영, 하반기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국내 제약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제약산업을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혁신형 제약기업을 선정, 인증해 왔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제약사 빈익빈부익부 심화, 현실적인 지원정책 필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글로벌 제약사 6곳과 9개제품 3조5000억 공급계약 (2017-01-11 12:56:35)
"불통(不通)" 제기되는 다국적의약산업협회 (2017-01-11 12:03:45)
김택우 춘천시의사회장, 대한의사협회 유공회원 外
원장원 교수(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일본순환기학회 Asian Award
제10회 아산의학상, 기초과학연구원 김진수 단장·서울아산병원 한덕종 교수外
박정배 부산식약청장·김영국 수입식품안전정책국장·이현규 식품소비안전국장
동국제약, 전세일·홍순강·이종진 부사장 승진
음성꽃동네 신상현 의무원장, '제33회 보령의료봉사 대상'
양정현 건국대의료원장, '제11회 대웅병원경영혁신 대상'
전인기·박정규 방사선사(전북대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최우수논문상·우수논문상
한순영 광주지방식약청장
복지부 이영호 사회복지정책실장
홍재웅 전 인하대 의대 교수 별세
이재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부친상
김병창 아이랑치과원장 장모상
곽순헌 보건복지부장관 비서관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