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임 아닌 모교 연대 복귀 전망 손명세 심평원장
이달 11일 이사회 열고 임원추천위원회 구성 등 논의
[ 2017년 01월 12일 05시 31분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손명세 원장[사진]의 연임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2014년 2월5일부터 2017년 2월4일까지 3년간 임기를 끝으로 심평원장직을 내려놓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심평원장 공식임기는 3년이지만, 성과에 따라 1년 단위로 연임이 가능하다. 사실 ‘지구촌 보건의료구매시스템의 표준’을 만들겠다는 큰 포부를 추진하기에는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아 손명세 원장의 연임 가능성이 높았었다.

하지만 그는 심평원을 떠나 모교인 연대 보건대학원으로 복귀하겠다는 입장을 굳힌 것으로 파악됐다. 

11
일 진행된 심평원 이사회에서는 제 9대 심평원장 공모를 논의했다. 이사회 안건은 임원추천위원회를 만들어 후임자를 물색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날 이사회는 손명세 원장 주도로 진행됐다. , 연임 가능성이 없다는 의지를 직접적으로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손 원장은 학교로 돌아가고 싶다. 정년까지 2년 남짓이지만 교편을 다시 잡고 싶다며 향후 행보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그는 1954년생으로 65세 정년까지 얼마남지 않았다. 심평원장이라는 경력을 토대로 후학 양성에 힘을 쏟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진다.

2014
2월 심평원장에 임명되기 전까지 연세대 보건대학원장직을 맡았기 때문에 그의 발걸음은 다시 연세대로 향할 것으로 예측된다.

회의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통상 심평원장은 연임이 없었다. 이번에도 연임은 없고 새 인물이 심평원을 맡게될 전망이다. 그간 후임자가 임명되지 않았을 경우에만 자동적으로 연임되는 형태였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나오는 탄핵 정국을 틈타 연임 결정론 등 설()은 사실과 달랐다는 얘기다. 그간 손 원장이 직접 연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가 없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임원추천위원회 구성을 결정한 만큼, 조속한 시일 내 후임자 물색에 나설 것이다. 원장 공모가 조만간 나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심평원은 원장 바로 아래 기획상임이사도 공석이기 때문에 임원 인사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손명세 원장 임기 종료시점인 24일 이전 임원 인사와 관련 가닥이 잡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손명세 심평원장 "2017년 국제적 기관 발돋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의료법인연합회 이성규 신임회장(동군산병원 이사장)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문장일 미국 뉴욕 마운트사이나이대 이식외과 교수 부친상-정도현 한림병원 정형외과 과장 장인상
이현석 경희대병원 전공의 모친상-최수민 강동성심병원 전공의 시모상
이상목 네오팜 대표 장인상-김명주 밝은눈안과병원 부원장 시부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