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경호 제약협회장, 임기 1년 앞두고 돌연 사퇴
"새로운 리더십 필요"…2월 정총서 새 회장 선임
[ 2017년 01월 12일 17시 20분 ]

한국제약협회 이경호 회장이 임기 1년을 남기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경호 회장은 12일 제약협회에서 가진 신년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제약산업 환경 변화에 따른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할 때"라면서 "2월 정총을 기점으로 회장직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10년 7월 공식 취임해 지난해 2월 정기총회에서 임기 2년의 회장직에 재선임돼 임기는 2018년 2월까지였다.
          

하지만 이 회장은 "6년 넘게 회장직을 수행하는 동안 국내 제약산업 환경이 많이 변화했다"면서 "새로운 환경에 놓인 조직에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그는 "갑작스런 사퇴 발표에 여러 추측들이 나올수 있는 상황이지만 새 환경에 필요한 리더십에 모두 공감했기 때문에 사임을 결정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회장은 6년 7개월 동안 보건복지부와 협력을 통해 ‘글로벌 혁신 신약에 대한 약가우대’ 정책을 이끌어냈고 ‘실거래가 약가인하 주기’를 제약업계 바람대로 2년으로 조정하는 성과를 보여줬다.
 

특히 지난해에는 ICH 가입에 성공하며 명실공히 선진 제약클럽 진입에 공을 세웠다.

이 회장은 "올해는 명실공히 국내 제약산업이 선진국 수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신약 개발을 제1의 과제로 삼아 적극적인 연구개발(R&D) 투자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도경기자 kimd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한민국 제약산업, 희망 품고 새해 출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의료법인연합회 이성규 신임회장(동군산병원 이사장)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문장일 미국 뉴욕 마운트사이나이대 이식외과 교수 부친상-정도현 한림병원 정형외과 과장 장인상
이현석 경희대병원 전공의 모친상-최수민 강동성심병원 전공의 시모상
이상목 네오팜 대표 장인상-김명주 밝은눈안과병원 부원장 시부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