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너무도 많은 병원 평가, 효율성 낮아 일원화 절실"
[ 2017년 02월 10일 20시 06분 ]

"다른 건 몰라도 평가는 좀 일원화됐으면 좋겠다."
 
한 중소병원 관계자는 "최근 병상 간 이격거리 충족에 골머리를 앓다가 주름이 더 늘어난 것 같다"며 "간호사등급에 의료기관 인증, 적정성평가 등 진행하고 있는 평가 업무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 대비해야 하는 조항이 너무 많아서 업무 효율이 저하되고 있다"고 답답함을 피력.
 

그는 이어 "가뜩이나 일손이 부족한데 서류 업무에 치어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들도 있다. 중복되는 항목은 통합하고 평가 체계를 일원화해서 환자 보는 것만 집중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평가 결과가 좋으면 홍보가 되니 다행이지만 준비하는 과정에서 들어가는 인력 및 시간 소모가 심해 스트레스가 크다"고 하소연.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黃 권한대행, 대통령 코스프레 말고 구제역 총력 대응” (2017-02-11 08:05:00)
심평원 “신규 비상근심사위원 850명, 역할 강화” (2017-02-04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