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2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위책임자만 진단서 작성·수정 권한 부여 추진
더민주 김상희 의원, 기준 규정 의료법 개정안 대표 발의
[ 2017년 02월 17일 12시 50분 ]

故 백남기씨 사망사건을 계기로 의료인의 진단서 작성에 대한 책임을 강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 발의는 故 백남기 씨 사망사건을 계기로 사망진단서의 작성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논란이 된 것에서 촉발됐다.
 

현행법에서는 환자를 직접 진찰하거나 검안한 의사가 아니면 진단서나 검안서를 작성해 환자나 그 가족에게 교부하거나 발송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또 환자를 검안하거나 진찰한 의사가 2인 이상일 경우 누가 진단서를 작성해야 하는지, 진단서 작성 후 추가기재나 수정이 가능한지 등에 대해서는 명확한 규정이 없다.
 

이에 개정안에서는 2인 이상 의사가 환자에 대한 진찰이나 검안에 참여할 경우 최상위 책임자가 진단서를 작성토록 하고 진단서가 직접 작성한 의사가 아니면 추가 기재나 수정을 할 수 없도록 했다.
 

김상희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진단서 등의 작성 권한과 책임을 명확히 하고 진단서 등에 대한 공신력을 높이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사망진단서와 의사 소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또 '카톡방' 성희롱···이번엔 가톨릭관동대 의대생들 (2017-02-17 14:50:06)
“美 아닌 韓 NIH로 연수 오도록 만들고 싶어" (2017-02-17 12:45:00)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장 박종배·시스템종양생물학과장 이호
주천기 가톨릭의대 학장,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2회 환당한림의약학상
김갑식 서울시병원회장 연임
을지대의료원 이승훈 원장
태극제약 김홍년 이사·한독 이재임 팀장·명인제약 모재형 부장 등 보건복지부장관 표창外
이재훈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혈관외과), 대한투석접근학회 우수구연상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관 임인택 外 국장급
박영수 특별검사팀 구속 1호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사의
대전성모병원 의무원장 이동수·진료부장 박상은·연구부장 김영율 外
동국대 경주병원 정주호 진료부장外
주일억 前 세계여자의사회장 별세-최원충 상계백병원 교수 장모상
지혜구 청담 이지함피부과 원장 부친상
김애령 영소아과의원 원장 모친상
최억 前 연세의대 안과 주임교수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