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2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평원 "제약 바코드 오류 발생, 대책 마련"
"실태조사 결과, 1만1963품목 중 41품목서 문제 발생"
[ 2017년 02월 17일 16시 21분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의약품 도매업계로부터 바코드 또는 RFID 태그정보 오류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상시 모니터링 및 상담체계를 구축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최근 심평원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는 ▲바코드 표시 오류 ▲포장 상태 및 바코드 위치 등 문제 ▲데이터 다운 오류 및 지연 등 의약품 유통 상 발생하고 있는 일련의 애로상황을 업계로부터 전달받고 개선방안을 모색 중이다.  


우선 바코드 표시 오류와 관련 제약사에서 의약품을 생산할 때 바코드 또는 RFID 태그 정보 오류가 발생하고 있어 바코드 실태조사(2016년 3회 실시)를 실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심평원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는 “지난해 조사 결과, 총 1만1963품목 중 41품목에서 오류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지속적 제약사-도매업체-요양기관을 대상으로 교육 및 상담을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포장 상태와 바코드 위치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바코드가 읽히기 어렵거나 보이지 않는 경우, 제약사별로 안내하고 시정토록 요청하고 있다. 바코드 오류를 감소시키기 위해 의약품 포장상태 및 바코드 위치 등 관련 가이드라인을 보완하고 설명회를 개최해 안내하겠다”고 설명했다.


의약품 일련번호 제도 도입 초기(2016년 하반기) 일부 제약사에서 RFID 정보를 잘못 보고한 사례가 있고, 심평원 데이터베이스 정보에서도 오류가 발생해 데이터 다운 등 문제가 발생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심평원 관계자는 “올 상반기 중 장비 증설 등을 통해 정보제공 속도를 더욱 향상시켜 사용자 편의성을 높일 것이다. 또 도매업체에서 기술 지원을 요청하는 경우에는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약품 입고부터 투약까지 실시간 관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급여 공론화 속도···비급여 없는 병원 시범사업 (2017-02-18 06:31:00)
또 '카톡방' 성희롱···이번엔 가톨릭관동대 의대생들 (2017-02-17 14:50:06)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장 박종배·시스템종양생물학과장 이호
주천기 가톨릭의대 학장,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2회 환당한림의약학상
김갑식 서울시병원회장 연임
을지대의료원 이승훈 원장
태극제약 김홍년 이사·한독 이재임 팀장·명인제약 모재형 부장 등 보건복지부장관 표창外
이재훈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혈관외과), 대한투석접근학회 우수구연상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관 임인택 外 국장급
박영수 특별검사팀 구속 1호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사의
대전성모병원 의무원장 이동수·진료부장 박상은·연구부장 김영율 外
동국대 경주병원 정주호 진료부장外
주일억 前 세계여자의사회장 별세-최원충 상계백병원 교수 장모상
지혜구 청담 이지함피부과 원장 부친상
김애령 영소아과의원 원장 모친상
최억 前 연세의대 안과 주임교수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