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유류 촉각 원리 적용된 전자피부 개발
차세대 생체진단·수술로봇 활용 등 기대
[ 2017년 04월 06일 11시 46분 ]

인간 촉각능력 이상을 요구하는 생체진단 및 치료·수술로봇에 활용될 수 있는 고성능 ‘전자피부’가 개발돼 눈길을 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최근 포유류의 촉각세포 원리를 구현한 ‘점-유탄성 고분자’ 신소재 개발을 통해 일반적 터치는 물론이고 소리 및 혈압, 물체하중까지 감별하는 초 고감도·신축성 전자피부가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래부의 글로벌프런티어사업 지원으로 숭실대학교 김도환 교수와 카이스트 정희태 교수팀 주도 하에 이뤄졌다.
 

이 인공피부는 2014년도에 규명된 포유류 피부의 대표적 촉각수용체의 메커니즘 특성을 이용한 신소재로서, 휘어지고 늘어나는 특성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감지 범위가 넓고 정확하다.


 

주요 성분인 폴리우레탄 고분자 변형에 의한 점-유탄성 원리로 이온성 액체가 이동해서 전기적 신호의 변화를 유도, 외부 압력을 인지하게 하는 방식이다.

외부 자극에 빠르고 정확하게 반응할 수 있어 수술 등 정밀작업에 사용되는 의료로봇에 활용하면 큰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진은 “기존 기술과 달리 인간의 피부를 뛰어넘는 감도와 신축성을 갖춘 전자피부가 개발됐다는 것이 큰 차별점”이라며 “대면적 신뢰성 측면을 고려할 때 5년 안에 실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실용화를 위해서는 습도 및 온도와 같은 외부환경에 견딜 수 있는지 여부와 센서 집적화 및 회로개발 등 기술적 보완이 필요한 상태다.
 

숭실대학교 김도환 교수는 “이번 전자피부 기술은 다양한 인간-로봇-환경 촉각 인터페이스가 요구되는 보건의료 헬스케어 시스템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 가능하다”며 “의료·군사용 소프트로봇 촉각인터페이스의 핵심기술로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독자적 원천기술 확보로 국내 전자피부 분야의 우위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양대병원 천은정 소아청소년토탈케어센터장·나상준 뇌신경센터장 外
김승기 대한소아청소년신경외과학회 회장
이태연 날개병원장, 제11대 대한정형외과의사회 회장 연임
김용주 한양대병원 소청과 교수,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학술상
GC(녹십자홀딩스) 허용준 사장·장평주 부사장-GC녹십자 남궁현·김진 부사장 外
정인경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아오내분비학회 학술상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박창환·기획조정실장 윤경철·교육수련실장 주재균 교수 外
조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외과), 대한두개저학회 회장
대한두경부종양학회 차차기 회장에 김철호 교수(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박성파 경북대병원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뉴로프런티어 학술상’
봉성경 고대구로병원 홍보팀 차장, 과학커뮤니케이터상
한국팜비오, 충주시 저소득 노인층 후원금 1500만원
김동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대한간학회장 취임
천준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기과), 제13회 암 예방의 날 옥조근정훈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