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8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동·노인·장애인 학대 방조 의료인 '면허정지' 추진
국민의당 최도자 의원, 의료법개정안 대표 발의
[ 2017년 05월 12일 11시 40분 ]

아동이나 노인, 장애인 학대에 대한 의료인이 신고의무를 강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그동안 정부는 아동·노인·장애인 학대에 대한 신고의무제를 도입해 운영해왔다. 아동학대 신고는 2014년 1만7791건에서 2016년 2만9669건으로 66.8% 증가했고, 노인학대 신고는 2013년 1만162건에서 2015년 1만1905건으로 17.2% 증가했다.
 

여기에 장애인학대 신고는 2014년 1433건에서 2016년 4776건으로 233.3% 대폭 증가했다.
 

하지만 복지부 제출자료에 따르면 신고의무자의 미신고로 인한 과태료 부과 건은 아동학대는 34건(2011년~2015년), 노인학대는 2014년부터 2015년까지 한 건도 없었다.
 

장애인학대는 과태료 부과현황에 대해 관리조차 하지 않아 실태를 파악할 수 없었다.
 

특히 진료 및 치료과정에서 학대 징후를 파악할 수 있는 의료인 등에 대한 과태료 처분은 한 건도 없었다는 지적이다.
 

이에 이번 개정안은 의료인 등이 직무수행 과정에서 아동학대범죄 및 노인학대범죄, 장애인학대범죄 등을 알았음에도 정당한 사유 없이 신고하지 않을 경우 복지부장관이 6개월 이내에 면허를 정지할 수 있도록 했다.
 

최도자 의원은 “취약계층 학대범죄 예방을 위해 의료인 등의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며 “법 개정을 통해 학대범죄 신고가 활성화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아동학대 신고의무 의료인, 99% 교육 이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키투르다 내주 약가협상···옵디보 약평委 통과 (2017-05-12 12:23:45)
빅데이터 활용 부당청구 지능범죄조사 주목 (2017-05-12 05:56:13)
김윤하 전남의대 부학장, 제주특별자치도지사 표창
반상진 원장(반이비인후과)·정은택 교수(원광대병원)·이영구(한림대병원), 전남의대 자랑스러운 동문상
고영진 교수(서울성모병원 재활의학과), 대한근전도·전기진단의학회 회장 취임
고려대 기술지주회사,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이대목동병원 이주호 교수, 국제비만수술연맹 학술상
서울의대 권준수 교수,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곽승훈 대구파티마병원 대외협력실장, 대구시장 표창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 임상연구자상
김효명 한국건성안학회장(고대 의무부총장)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윤석희 광동제약 광동상사 대표 장모상
정해륜 前 고려대의대 학장 모친상
이혜란 한림대학교의료원장 시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