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과민성방광치료제 시장 꿈틀···토종제약사 잇단 도전장
안국·한미 등 특허회피 통해 진입, 베타미가 특허도 주목
[ 2017년 05월 19일 12시 19분 ]

과민성방광치료제 시장이 움직이고 있다. 다국적제약사가 장악하고 있는 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국내 제약사의 도전이 속속 결과물을 만들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19일 제약계에 따르면 안국약품, 한미약품, 보령제약 등 다수의 국내 제약사들이 과민성방광치료제 시장에서 성과를 기대하고 제품 영업에 나서고 있다.


현재 과민성방광치료제 시장은 다국적제약사 아스텔라스가 장악하고 있다. 아스텔라스는 오래전부터 시장을 주도해 온 베시케어와 2015년 베시케어의 부작용을 개선해 신약으로 출시한 베타미가를 보유하고 있다.


유비스트 기준으로 지난해 베시케어는 249억원, 베타미가는 281억원의 원외처방액을 기록했다. 두 제품의 시장규모가 500억원이 넘는다.


이에 두 제품에 대한 특허를 깨고 제네릭을 출시하기 위한 국내사의 도전이 계속되고 있다. 7월 특허만료를 앞둔 베시케어의 경우 이미 몇몇 국내사들의 제품이 시장에 진입했다.


안국약품은 지난해 10월 베시케어의 물질특허 회피에 성공한 코아팜바이오과 ‘에이케어’에 대한 판매제휴를 체결했다. 당시 베시케어의 특허를 깨트린 제약사는 코아팜바이오가 유일했다.


안국은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베시케어의 국내 판권을 갖고 영업활동을 해온 경험이 있다. 이를 바탕으로 에이케어를 시장에 안착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12월 출시한 에이케어의 올해 1분기 원외처방액은 4억9000만원에 불과했다. 하지만 특허만료까지 기다리지 않고 우선 출시함으로써 시장 선점에 나선 만큼 유리한 지점에 있다는 평가다.


한미약품은 지난 1월 베시케어에 대한 특허 회피에 성공했다. 이에 4월 베시케어의 제네릭 의약품인 ‘베시금’을 출시하고 시장에 진출했다.


한미약품 또한 다른 제네릭보다 3개월 빨리 제네릭을 출시한 만큼 독보적 영업력을 무기로 시장에 안정적인 안착이 기대된다.


보령제약은 지난해 11월 아스텔라스와 베시케어의 국내 일부 판권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을 통해 보령제약은 베시케어를 개원의 내과, 의원, 가정의학과 등에 판매하게 됐다. 종합병원과 개원의 비뇨기과는 제조사인 아스텔라스가 맡는다.


베타미가에 대한 국내사의 특허 공략도 계속되고 있지만 녹록치않은 모습이다.


지난 3월 특허심판원은 한화제약·휴온스글로벌·인트로팜텍이 제기한 베타미가 물질특허 소극적 권리범위확인심판 청구를 기각했다. 이로써 베타미가 특허 소송에서 패소한 국내 제약사가 40여 개로 늘어났다.


계속되는 패소에도 국내사들이 베타미가 특허에 도전하는 것은 그만큼 시장성이 확실하기 때문이다.


베타미가는 베시케어 등 항무스카린제와 유사한 효과를 지니지만 부작용이 거의 없어 2015년 10월 보험급여 출시 직후 급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281억원의 원외처방액을 올린 베타미가는 올해 1분기에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0.0% 성장한 91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사가 베타미가의 특허를 회피하지 못할 경우 제네릭은 2029년에나 출시 가능하다.


제약계 관계자는 “베시케어 특허만료를 앞두고 안국약품, 한미약품이 이미 시장에 진입했고 7월이면 수 많은 제네릭 출시가 예상된다”며 “급성장하고 있는 베타미가와 함께 과민성방광치료제 시장 변화는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최원석기자 stone0707@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미약품, 과민성방광 치료제 '베시금정' 출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재일 단국대학교병원장
삼진제약 성재랑·조규석·최지현 전무 外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 제16회 서재필의학상
김영철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호흡기내과), 폐암학회 차기 이사장
김은진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호흡기내과), 생명나눔 공로상
강성욱 교수(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생명나눔 공로상
프레다 린 바이엘코리아 대표이사
고재웅 교수(조선대병원 안과), 광주시장상
여준성 보건복지부 장관정책보좌관
울산대병원 환경미화 퇴임직원, 작년 300만원·금년 500만원
이재성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亞·太완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국제성모병원 김민범 교수·윤소연 전공의, 대한평형의학회 우수논문상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복지부장관 표창
박호원 강릉원주대 치의대 교수·박정원 온누리우성약국 약사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