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5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당뇨환자 '급증세' 불구 보건기관 처방은 '감소세'
예방 중심체제 전환·최신장비 부족 등 내원환자 발길 줄어
[ 2017년 05월 19일 12시 28분 ]

국내 당뇨병 환자의 가파른 증가와 함께 의료기관들의 당뇨 관련 의약품 처방도 늘고 있지만 보건기관에서는 당뇨 관련 의약품 처방이 오히려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당뇨병은 우리나라 사망원인 가운데 6번째로 높은 만성질환이다. 당뇨환자 증가는 식생활의 변화와 활동량 감소, 과도한 스트레스, 평균 수명의 연장 등이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국내 당뇨병 환자는 2010년 202만명에서 2015년 252만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준환자까지 포함하면 국내 환자 수는 1300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처방된 당뇨 관련 의약품 처방건수는 지난 2012년 2120만건에서 지난해 2427만건으로 늘어났다.


전체 처방건수가 늘어난 만큼 종별 처방건수도 대부분 증가했다. 종합병원은 2012년 287만건에서 지난해 352만건으로, 병원급은 170만건에서 192만건으로, 의원급은 1403만건에서 1619만건으로 늘어났다.


상급종합병원의 처방도 2012년 154만건에서 지난해 175만건으로 증가했다.


반면 보건기관의 처방건수는 2012년 105만건, 2013년 98만건, 2014년 93만건, 2015년 88만건, 지난 해에는 84만건으로 줄어들고 있다. 당뇨병 환자의 급격한 증가에도 보건기관의 처방은 오히려 줄고 있는 것이다.


전체 당뇨 관련 의약품 처방액은 2012년 4조7100억원에서 지난해 7조2500억원으로 늘어났다. 앞 다퉈 출시되고 있는 당뇨 관련 신제품으로 전체적인 처방액도 늘어났다.


하지만 보건기관 처방액은 2012년 202억7000만원에서 지난해 215억9000만원으로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에 대해 보건기관 관계자는 “보건기관의 만성질환 관리가 진료 및 처방에서 예방사업 쪽으로 옮겨가고 있는 결과로 보인다”며 “진료 기능을 줄이고 예방과 만성질환 모니터링에 집중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여러 보건소가 당뇨 관련 센터를 만들어 환자들의 등록을 받고 있지만, 이는 통원 여부 확인과 혈당을 체크하는 수준에 불과하고 진료 기능은 줄여가고 있는 것으로 상황이다.


또한 종합병원, 병·의원에는 발전을 이어온 당뇨 관련 검사기계 등의 최신 장비가 구축돼 있지만 보건기관의 경우 제한적인 점이 당뇨 환자들이 보건기관을 찾는 데 불편함을 겪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병·의원의 경우 최신 장비를 갖추고 있지만 보건지소는 혈당체크기가 전부”라며 “혈당체크는 자가에서도 가능하니 보건기관을 찾을 필요가 없어 환자 수도 줄고 이에 따라 처방건수도 감소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원석기자 stone0707@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기관 덩치 따라 '진료비 증가율' 편차 확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의사회 조문숙 회장(제민통합내과·정형외과)
서울 서대문구의사회 임영섭 회장 연임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 박재찬外
이관우 前서울시의사회 부회장(이관우내과) 장녀
노환규 前 대한의사협회장, 최대집 후보 선대위원장
서울 서초구의사회 고도일 회장(고도일병원)
서울 용산구의사회 김원곤 회장(열린보광의원)
서울 마포구의사회 박석준 회장(오세오안과의원)
서울 관악구의사회 서영주 회장(서내과의원)
서울 강남구의사회 황규석 회장(옴므앤팜므성형외과의원)
한창수 교수(고려의대 정신건강의학과), 중앙자살예방센터장
서울 금천구의사회 유용규 회장(남문내과)
이창욱 서울성모병원 교수(정신건강의학과) 장모상
선우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