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5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독 테넬리아, 올 상반기 처방 100억 돌파
아스트라 온글라이자 제품군 누르고 DPP-4억제제로 5위 등극
[ 2017년 07월 20일 13시 22분 ]

한독의 당뇨병치료제 테넬리아 제품군(테넬리아·테넬리아엠)이 상반기 처방액 100억원을 돌파했다. 출시 2년 만에 연간 처방액 200억원 돌파가 예상된다.


20일 의약품 시장조사 기관 유비스트에 따르면 테넬리아 제품군은 올 상반기 108억2500만원의 처방액을 기록하며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79.3% 성장했다.

이 같은 테넬리아 제품군의 성장세는 DPP-4 억제제 시장의 지각변동을 가져오고 있다. 앞서 5위 자리에 있던 아스트라제네카의 온글라이자 제품군(온글라이자·콤비글라이즈)을 끌어내린 것이다.



상반기 온글라이자 제품군의 처방액은 101억7300만원에 그쳐 테넬리아 제품군에 순위를 내어줬다.


월별 처방액으로 살펴보면 3월부터 두 제품군의 처방액이 역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테넬리아 제품군은 18억3800만원의 처방액을 올리며 18억2900만원을 기록한 온글라이자 제품군을 넘어섰다.


이후 4월~6월까지 그 격차는 더욱 벌어져 6월에는 그 격차가 1억원 이상으로 벌어졌다.


이 같은 테넬리아 제품군의 성장세는 테넬리아와 메트포르민을 복합한 ‘테넬리아엠’이 이끌고 있다. 테넬리아의 경우 일본 미쓰비시다나베의 제품을 도입한 품목이지만 테넬리아엠은 한독이 복합제로 자체 개발해 지난해 10월 출시한 제품이다.


테넬리아엠은 2분기 26억6700만원의 처방액으로 전년 동기 대비 84.4% 성장했다. 올해 테넬리아엠 한 품목만으로도 처방액 1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출시 1년 만에 블록버스터 등극을 앞두고 있는 것이다.


한독 관계자는 “테넬리아는 DPP-4 억제제 중 국내에 7번째로 출시된 후발주자임에도 탁월한 효과성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한독은 오랜 당뇨치료제 영업 경험을 갖고 있는 만큼 향후 지속적으로 테넬리아 제품군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원석기자 stone0707@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장세 주춤 당뇨병 DPP-4억제제 '희비' 갈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