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림없는 메아리···서남의대 살리기 힘겨운 행보들
단식투쟁·문화제·간담회 등 노력···교육부는 여전히 '묵묵부답'
[ 2017년 07월 21일 05시 52분 ]

폐교 위기에 놓인 서남대학교를 살리기 위한 학생 및 지역민들의 회생 의지가 다양한 형태로 표출되고 있다. 시위는 물론 실무자 간담회까지 다방면의 노력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는 서남대학교 정상화를 촉구하는 문화제가 열렸다. 참석자들은 서남대 폐지를 반대하며 조속한 정상화를 주장했다.
 

또한 서남대 정상화 공동대책위원회 이정린 대표(남원시의원)와 김철승 서남대교수협의회장 등은 지난 14일부터 교육부 앞에서 단식투쟁 중이다.

서남의대 학생들도 백방으로 뛰고 있다. 의대생들은 지난 19일 교육부를 방문해 사학분쟁조정위원회 실무자와 간담회를 갖고 인수자 결정을 촉구했다.

학생회 측은 “아무런 대책 없는 폐교 발언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향후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두 재단을 반려하는 것은 ‘그 무엇보다 학생들의 학습권을 가장 우선으로 생각한다’는 교육부의 입장과 배치된다”고 주장했다.
 

실무자 간담회에 나아가 새롭게 임명된 김상곤 교육부 장관과의 면담을 요청하기도 했다.
 

서남의대 학생회는 “교육부 장관이 많은 관련 단체 및 국회의원들과 만나 논의하는 것을 기사로 접했는데 가장 직접적인 당사자인 학생들과의 만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기저기서 산발적으로 답답함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서남의대 사태는 좀처럼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당초 5월 29일로 예정돼 있던 서남대 정상화 계획안의 교육부 사분위 안건 상정이 6월을 지나 7월 중으로도 성사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폐교 가능성까지 제기되며 혼란만 가중되는 모습이다.
 

하지만 키를 쥐고 있는 교육부는 여전히 신중론을 고수 중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관할청에서 정상화 가능 여부를 판단한 후 사분위 안건 상정을 결정한다”며 “현재 사분위에 안건을 올릴 수 있을지에 대해 검토하고 있으며 정해진 바는 없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달 중으로 교육부가 공식입장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서남의대 학생회는 “지난 간담회에서 교육부 측이 조만간 공식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언급했다"며 "교육부의 결단이 가장 중요한 만큼 좋은 소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시립대와 삼육학원 중 한 곳 빨리 선택해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의사회 조문숙회장(제민통합내과·정형외과)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 박재찬外
이관우 前서울시의사회 부회장(이관우내과) 장녀
노환규 前 대한의사협회장, 최대집 후보 선대위원장
서울 서초구의사회 고도일회장(고도일병원)
서울 용산구의사회 김원곤 회장(열린보광의원)
서울 마포구의사회 박석준 회장(오세오안과의원)
서울 관악구의사회 서영주 회장(서내과의원)
서울 강남구의사회 황규석 회장(옴므앤팜므성형외과의원)
일동바이오사이언스 이장휘 대표, 식약처장 표창
한창수 교수(고려의대 정신건강의학과), 중앙자살예방센터장
서울 금천구의사회 유용규 회장(남문내과)
복지부 이재란·정영훈·손영래·송준헌·배경택 부이사관 승진
이창욱 서울성모병원 교수(정신건강의학과)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