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1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휴가 중인 文대통령···박능후 복지부 장관도 예정
국가공무원 복무규정 따라 연차 발생 이달 중순경 갈듯
[ 2017년 08월 03일 05시 00분 ]

'7말 8초 휴가철'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국무위원들도 여름휴가를 떠난다.
 

연차휴가를 "모두 소진하겠다"고 강조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지난 7월30일부터 휴가 중이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곧 여름휴가를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적으로 근로자는 근속월수에 따른 연차휴가가 발생한다. 같은 업종에서 경력을 갖고 이직하더라도 처음부터 재적용된다.


그렇다면 대통령과 국무위원, 국회의원들의 휴가 규정은 어떻게 되는 것일까.


우선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한 지 이번이 두 번째 휴가다. 첫 휴가는 취임 12일째였던 지난 5월 22일 하루였다.


대통령과 국무위원의 연차 휴가는 국가공무원 복무규정이 적용되는데 6년 이상 재직한 공무원은 1년에 21일의 연차를 사용할 수 있다.


재직 기간에 따라 △3개월~6개월은 3일 △6개월~1년 6일 △1년~2년 9일 △2년~3년 12일 △3년~4년 14일 △4년~5년 17일 △5년~6년 20일 △6년 이상부터는 최대치인 21일로 구분된다.


국회사무처 등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경우 대통령직은 3달이 채 안 됐지만, 19대 국회의원 4년과 참여정부 청와대 민정수석·비서실장 근무 등 6년의 재직기간을 인정받았다. 따라서 올해 21일의 연가 일수가 적용돼 휴가를 가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박능후 장관도 이달 중순께 휴가를 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무총리를 비롯해 장관 등 국무위원 연차휴가도 국가공무원 복무규정이 적용된다.

반면 국회의원의 연차 개념은 사실상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는 '선출직 공무원'인만큼 연차를 내도 결재를 해 줄 결재권자도 없을뿐더러 일반 공무원처럼 연가보상비도 따로 없기 때문이다.


대신 합당한 사유의 청가서를 제출하면 국회 회의에 제도가 있기는 하지만, 최근 추경안 처리 등 굵직한 현안이 있는데다 지역구 의원의 경우 지역구 관리도 해야 하는 만큼 사실상 휴가를 쓰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민우기자 kircheis8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민수 복지부 정책기획관·박현영 질병관리본부 유전체센터장
보건복지부 복지급여조사담당관 민영신·보험평가과장 홍정기 外
전북의사회 회장에 백진현 現대의원회 의장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신임 원장
광주광역시 북구의사회 강신주 회장 연임
김문재 교수(인하대병원 신장내과), 대한투석혈관학회 발전 공로상
장지웅 교수(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알버트넬슨 평생공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 4년 연속 ‘우수기관’
복지부 염민섭 부이사관(보건산업정책과장), 고위공무원 승진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 연임
광주광역시 남구의사회 서정성 회장(아이안과) 연임
성인영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시부상
심재선 탑페이스 성형외과 대표원장 부친상
김정자 前 적십자병원 간호부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