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3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남의대 졸업생이 보는 '서남대 폐교'
“이해관계 얽힌 복잡한 상황 빨리 해결하고 재학생 피해 최소화해야”
[ 2017년 08월 04일 05시 18분 ]

“재학생들의 불안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것이다. 이제 와서 폐교에 대한 찬성, 반대 여부를 이야기하기보다는 실질적으로 학생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지난 2일 교육부의 서남대 정상화계획서 반려가 최종 결정된 후 이해 관계자들 사이의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한 서남의대 졸업생은 데일리메디와의 인터뷰에서 재학생들에 대한 걱정스러움을 피력했다.
 
 그는 “졸업생 입장에서 ‘폐교’는 모교가 없어지는 개념이다. 모교가 없어지는 것 자체가 졸업생 입장에서 돌아갈 곳이 없고 집이 사라지는 기분”이라고 조심스레 운을 뗐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어디를 가도 누군가는 출신 대학을 물어볼 테고 이력 사항에도 들어갈 텐데 모교 이름이 없어진다면 안타까울 것 같다”고 전했다.
 

교육부는 지난 4월 서남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던 삼육학원과 서울시립대가 제출한 정상화계획서를 불수용하고 향후 강한 구조개혁을 단행할 예정이다.
 

그는 “그간 암암리에 일어왔던 서남대 폐교설이 교육부 발표로 공식화되며 시끄러워진 것”이라며 담담함을 내비치기도 했다.
 

안타까움과 담담함이 교차하는 속내와 함께 그는 후배들인 서남대 재학생들에 대한 걱정이 깊은 듯 했다.
 

그는 “모교가 사라지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넘어 현실적으로 정말 불안한 상태에 있을 재학생들에 대해 언급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다양한 우려 속에서 그는 재학생들의 편입학 문제에 무게를 뒀다.
 

그는 “의대의 경우 입학할 때는 교육부 소관이지만, 졸업할 때는 복지부 소관”이라며 “서남의대 정원을 흡수하려는 병원 등 다양한 이해관계를 가진 이익집단들이 생겨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벌써 49명의 서남의대 정원을 두고 어느 대학에서 흡수할 것인지에 대한 갑론을박이 확대되고 있다.
 

그는 “현재까지 뚜렷하게 확정된 바가 없음에도 지역 시민단체들의 집단행동이 일면서 사실이 아닌 것도 사실인 것처럼 되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상황이 학생들의 불안감만 커지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그는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무엇보다 학생들과의 소통 채널 구축이 시급함을 강조했다.
 

그는 “그간 학생들이 정부와 소통할 수 있는 통로가 전혀 없었다”며 “복지부와 교육부에서 재학생이 포함된 TF를 구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남대 폐교 가닥···학교·지역사회 등 반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세훈 박앤박피부과의원 원장,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나인묵 식약처 기획조정관실 정보화통계담당관
충남대병원 권계철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제12대 이사장
최혁재 교수(한림대춘천성심),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최종혁 교수(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감신 교수(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대한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
금기창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방사선종양학회 제17대 회장 취임
제26회 유재라 봉사상 간호부문 유병국 이사 外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임채선 임채선내과 원장 장인상
권윤정 충청대 간호학과 조교수 부친상-김기덕 대전연세정형외과 원장 장인상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