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덤핑 vs 담합' 임플란트 가격 재논란 촉발
공정위, 충주시치과의사회 조사···담합 의혹여부 공방전 예고
[ 2017년 08월 04일 05시 42분 ]
해당 치과가 사후관리협력체임을 알리는 배너
치과계가 임플란트 가격 논쟁으로 또 다시 몸살을 앓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역 치과의사회를 임플란트 시술 가격 짬짜미를 통해 담합한 혐의로 조사에 나선 것이다.

‘덤핑치과’와 ‘사무장치과’ 근절을 부르짖고 있는 지역 치과의사회가 역으로 조사받게 된 의혹에 대해 공정위가 어떤 판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치과계에 따르면 최근 공정위는 충주시치과의사회가 지역 내 치과 간 임플란트 가격을 담합하고, 이를 지키지 않은 치과에 대해 허위민원을 넣는 등 영업을 방해해 왔다는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치과는 수가 논의가 포함된 월례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12년경에는 150만원, 올해는 130만원 등으로 임플란트 수가를 합의해 왔다는 것으로 타 지역에 비해 최소 20~30만원 이상 높은 가격이다.
 
이렇게 수가를 담합한 병원들은 ‘임플란트 사후관리 협력체’를 꾸리고 한 치과에서 임플란트 시술을 받으면 협력체 내 다른 치과에서도 적극적인 유상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다고 홍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담합에 가담하지 않거나 의사회 방침에 협조하지 않은 치과에게는 따돌림이 행해졌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의사회가 정한 수가를 따르지 않아 미운털이 박혔다고 주장한 A치과 원장은 “의사회 모임에 나가지 않거나 회비를 안 내는 치과를 곧 폐업하는 ‘먹튀치과’라고 헛소문을 내거나 허위민원을 여러 차례 넣어 곤란하게 했다”며 “나는 가격담합이라는 명백한 불법행위에 따르지 않은 것 뿐”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현재 의사회 측은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공정위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치과계가 가격담합 의혹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공정위는 2008년에는 호남지역 6개 치과의사회에 대해 임플란트 및 보철치료 가격담합으로 인한 과징금 처분을, 2009년에는 포항시치과의사회의 광고행위 금지 등 공정거래위반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번 논쟁은 또다시 임플란트 진료의 덤핑과 담합이라는 공방전으로 불거질 전망이다.

반값의료정책포럼 측은 “2012년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앙회가 조직적으로 반값임플란트 정책을 주도한 유디치과 영업방해로 5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은 바 있다”며 “일련의 불공정 행위에 대한 조직적 가격담합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011년경 치협이 유디치과네트워크를 불법덤핑 치과로 규정하고 유디 측은 임플란트 시술 원가를 공개하며 맞섰던 것과 비슷한 구도인 것이다. 당시에도 공정위 개입으로 과징금 처분이 내려졌다. 이번에도 칼자루를 쥐게 된 공정위 결정에 따라 여론의 흐름이 바뀔지 주목된다.
 
대중화를 통해 속칭 치과계의 블루오션으로 불렸던 임플란트 시술을 둘러싼 진흙탕 싸움에 개원의들은 이미지 실추를 우려하고 있다. 서울 소재 치과의원 B원장은 “지금도 치과는 한 군데만 가면 사기 당한다는 소리를 듣는 상황”이라며 “‘강남 먹튀치과’에 담합 얘기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치과 이미지에 타격을 입을까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김종두 前 가천대길병원 비서실장 장인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