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순천향천안, 의사 오더 없는 임의처방 없었다"
[ 2017년 08월 10일 08시 56분 ]

“의사 오더 없는 임의처방은 확인되지 않았다. 간호사 대리처방은 의사가 수술에 참여하는 등 입원환자에게 신속히 처방할 수 없는 특수한 상황에서 이뤄졌다.”
 

박상흠 순천향대 천안병원 부원장은 9일 천안시청 기자실을 방문, 의사가 아닌 간호사와 일반 행정직원 등이 처방전을 작성해 왔다는 의혹에 대해 이 같이 설명하면서 적극 해명.


그는 “적법한 PRN 처방과 구두·전화 처방이 전부”라면서 “이번 기회에 진료환경개선위원회를 신설해서 문제점을 모두 개선하고, 직원들의 고충도 해결하겠다”고 약속.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文케어, 국가가 국민건강 책임진다는 것” (2017-08-11 18:42:32)
“의사 없는 물리치료사·간호사 방문건강관리 반대” (2017-08-09 18:3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