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40억 횡령·배임 기소 백낙환 前인제학원 이사장 1심 실형
법원 "징역 3년 추징금 10억"···고령인 점 등 고려 법정구속 안해
[ 2017년 08월 11일 18시 35분 ]

백병원 간납업체 돈 30억원을 빼돌려 쓰고 병원 입점업체 대표들로부터 리베이트로 10억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백낙환(90) 전 인제학원 이사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7부(김종수 부장판사)는 11일 횡령과 배임 혐의로 기소된 백 씨의 선고공판에서 징역 3년을 선고하고 10억원을 추징했다.
 

재판부는 다만 범죄 사실을 다투고 있고 고령인 점 등을 고려해 백 씨를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법원은 백 씨가 백병원 간납업체 I사 대표 박모(61) 씨와 짜고 2010년 8월 I사 소유인 해운대백병원 장례식장 운영자금 30억원을 주식 구입 등의 명목으로 쓴 혐의, 백병원 입점업체 대표들에게서 해당 업체 운영권 부여 명목의 리베이트로 10억여원을 챙긴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간납업체는 의료기관으로부터 의약품, 의료기기, 치료 재료 등 거의 모든 물품 구매업무를 위탁받아 대행하는 업체다.
 

I사는 박씨가 대표로 있었지만 백씨와 가족이 전체 지분의 80% 이상을 소유한 회사다.

 

재판부는 "재단 이사장으로서 박 씨를 내세워 불법으로 거액의 금품을 수수했는데도 범행을 부인하면서 반성하지 않고 있고 피해 복구도 되지 않았다"며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박 씨에게는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3억여원을 추징했다.
 

재판부는 "다수의 횡령과 배임수재 범행을 저질러 범행 금액이 많지만 피해 복구가 되지 않았다"면서도 "백씨를 위해 범행한 점이 인정되고 범죄 수익이 백씨에게 귀속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osh9981@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적정수가 보장 이행 위한 특위 신설” (2017-08-11 18:50:39)
청소년 자유학기제 진로체험 운영 (2017-08-11 12: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