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남대학교, 서남의대 인수 도전장
대전기독학원, 4일 이사회서 결정···숙원사업 실현 주목
[ 2017년 09월 05일 05시 00분 ]

이번에는 한남대학교다. 폐교 위기에 놓인 서남대학교 인수전에 한남대학교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수 백억원에 달하는 인수 자금은 교단에서 빌려 사용한 뒤 갚는다는 계획이다.


학교법인 대전기독학원은 4일 오후 한남대학교 본관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폐교 절차가 진행 주인 서남대학교 인수를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이사회는 이날 ‘서남대 인수추진검토위원회’의 타당성 검토 결과를 보고 받고, 논의 끝에 인수 결정을 내렸다.


보고서에는 ‘서남대학교 인수에 적잖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긍정적인 요소가 많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의과대학 인수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염두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남대학교에게는 그동안 의과대학 설립이 오랜 숙원사업이었다. 학교법인 차원에서도 한남대학교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한 의대 인수에 적극적이다.


대전기독학원은 6명으로 구성된 서남대학교 인수추진검토위원회를 발족하고, 그동안 인수 타당성과 인수방법 등을 검토해왔다.


이사회는 대전기독학원이 소속된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연금재단에 지원 요청을 하는 등 서남대 인수에 필요한 재원 마련을 위한 방안을 다양하게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교육부가 새 재정기여자의 조건으로 내건 서남대학교 설립자 이홍하 씨의 횡령액 333억원 보전과 남원·아산캠퍼스를 넘겨받는 방안 모두를 고려하고 있다.


하지만 서남대 인수를 위해서는 수 백억원의 자금 외에 정상적인 의과대학 운영을 위한 대학병원급 의료기관 설립이나 인수가 병행돼야 하는 만큼 결코 녹록찮은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 앞서 서울시립대학교와 삼육학원 등도 서남대학교 인수전에 뛰어들었지만 교육부가 이들의 정상화계획서를 반려하면서 수포로 돌아갔다.


서남대의 교육 정상화 보다는 의과대학 유치에만 주된 관심을 보였다는 게 계획서 반려의 이유였다.


이에 앞서 지난 2015년에는 명지병원과 예수병원이 서남대학교 인수에 나섰지만 재정확보 방안 및 정상화계획 모두 인정받지 못하고 기회를 잃은 바 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남의대 무산 서울시립대 "공공의료 특화대학원 설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상계백병원 연구부원장 고경수 소화기병센터장 신원창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김종윤 행정부장(익산한방병원), 원광대병원 행정처장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