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갱년기 여성 관절통증 발생 주원인 '활액막염'"
이두형·윤승현 교수팀, 50대 310명 조사···"여성호르몬 감소로 발생"
[ 2017년 09월 13일 10시 46분 ]

50대 갱년기 여성이 겪는 관절통증이 여성호르몬 감소로 생긴 활액막염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향후 갱년기 증상 치료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13일 아주대병원에 따르면 정형외과 이두형, 재활의학과 윤승현 교수팀은 여성 갱년기 증상 중 어깨나 팔꿈치 등에 나타나는 관절통의 원인이 관절을 구성하는 얇은 막(활액막)에 생긴 염증과 관련이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어깨통증으로 아주대병원을 찾은 50대 초반 여성 310명을 대상으로 어깨통증의 원인을 초음파, 엑스레이 및 신체검사를 통해 규명했다.

갱년기 직전 여성과 갱년기 여성으로 나눠 원인을 분석했다. 그 결과 갱년기 직전 여성과 달리 갱년기 여성은 활액막에 염증이 생겨 나타나는 활액막염에 기인한 어깨 통증이 의미 있게 높았다.


갱년기 여성군에서 어깨관절 통증의 가장 큰 원인은 동결건(유착성 관절낭염 또는 오십견이라 부름)이었고, 두 번째 원인이 여성호르몬 감소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활액막염이었다.

활액막은 관절이나 힘줄을 둘러싸고 있는 얇은 막이다. 활액막에 염증이 생기면 일상생활에서도 통증이 나타나고 밤에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고 깨는 경우가 발생한다.

활액막염은 대개 MRI나 초음파 등으로 확인한다. 활액막염이 있는 환자는 활액막이 두꺼워지거나 모세 혈관이 많이 생성, 관절액이 증가하는 등의 특징이 관찰된다. 팔꿈치, 손목, 무릎 등의 관절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46%나 됐다.

여성들이 흔히 갱년기의 증상을 얼굴이 붉어지고(안면홍조) 갑자기 땀이 나거나 우울감이 생기는 정도로 알고 있다. 하지만 일본이나 중국 등 동아시아 여성에서는 갱년기 증상으로 관절이나 허리 통증이 가장 많이 보고된다.

최근 들어 어깨 힘줄 파열로 수술하는 경우가 급증하는 상황을 감안하면 정확한 치료를 위해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두형 교수는 “50대 초반 특히 생리가 불규칙해지기 시작한 여성의 경우 어깨 등 여러 관절에 통증이 있다면 단순히 오십견(동결건)으로 치부하지 말고 활액막에 염증이 있는지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갱년기 호르몬 감소로 나타난 관절통은 몇 가지 검사로 진단이 가능하고 약물 치료만으로도 호전되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북미의 권위 있는 갱년기 연구학회지인 ‘폐경(Menopause)’ 인터넷판 7월 10일자에 게재됐으며 지면에는 2018년 1월 실릴 예정이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의사회 조문숙회장(제민통합내과·정형외과)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 박재찬外
이관우 前서울시의사회 부회장(이관우내과) 장녀
노환규 前 대한의사협회장, 최대집 후보 선대위원장
서울 서초구의사회 고도일회장(고도일병원)
서울 용산구의사회 김원곤 회장(열린보광의원)
서울 마포구의사회 박석준 회장(오세오안과의원)
서울 관악구의사회 서영주 회장(서내과의원)
서울 강남구의사회 황규석 회장(옴므앤팜므성형외과의원)
일동바이오사이언스 이장휘 대표, 식약처장 표창
한창수 교수(고려의대 정신건강의학과), 중앙자살예방센터장
서울 금천구의사회 유용규 회장(남문내과)
복지부 이재란·정영훈·손영래·송준헌·배경택 부이사관 승진
이창욱 서울성모병원 교수(정신건강의학과)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