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난치성 뇌동맥류 부작용 줄인 '코일색전술' 개발
서울아산 서대철 교수, 미세 카테터 활용 결과 환자 6명 전원 완치
[ 2017년 09월 13일 11시 42분 ]

서울아산병원이 난치성 뇌동맥류 코일색전술 치료에서 새로운 술기를 개발, 적용해서 부작용을 크게 줄이는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서대철 전담교수(영상의학과. 사진)는 뇌의 작은 혈관인 전맥락총동맥 뇌동맥류 환자들에게 미세 카테터를 구부려 전맥락총동맥 반대 방향으로 뇌동맥류에 코일을 주입한 결과, 재발은 물론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맥락총동맥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내경동맥에서 갈라져 나오는 혈관으로 우리 몸의 운동 신경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


뇌혈관 일부분이 약해져 꽈리처럼 부풀어 오르는 뇌동맥류를 치료할 때, 작은 카테터로 부푼 혈관 부위에 코일을 채워 넣는 코일색전술이 흔히 사용되는데, 이 때 큰 뇌혈관에서 갈라져 나오는 작은 혈관이 막히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서대철 교수는 혈관조영검사 3D 영상을 활용해 뇌동맥류 위치와 특징에 따라 미세 카테터를 구부려 코일 주입 방향을 직접 조정, 6명의 환자에게 코일색전술을 실시한 후 6~9개월 동안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시술 후 전맥락총동맥은 그대로 유지되면서 마비, 언어장애, 인지장애 등과 같은 신경학적 후유증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재발 환자가 한 명도 없었다.


또한 코일 색전술 후 뇌동맥류 내에 코일이 30% 이상 차 있으면 충분한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새롭게 시도된 이번 치료법은 시술 후 뇌동맥류에 코일이 평균 31% 주입돼 있어 충분한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뇌동맥류는 코일색전술 후 6~9개월이 지났는데도 재발하거나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으면 완치 확률이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


서대철 교수는 "전맥락총동맥 뇌동맥류는 코일색전술 후 뇌동맥류로부터 빠져나오는 코일에 의해 전맥락총동맥이 막히기 쉬워 치료가 어려웠다"며 "미세 카테터를 구부려 전맥락총동맥에서 먼 방향으로 뇌동맥류에 코일을 주입하면 치료 효과는 유지하면서도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신경방사선학회지'에 최근 게재됐다.

 

김민우기자 kircheis8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희귀 난치성질환 '척추동맥류' 해결사 서대철 교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암센터 원장 이은숙 박사
상계백병원 연구부원장 고경수·소화기병센터장 신원창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