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고인이 제작한 ‘장기기증’ 홍보물 주목
질병관리본부, ‘천지창조’ 작품 제작…의료기관 등 배포
[ 2017년 09월 13일 13시 06분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최근 생명을 이어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담은 부착형 홍보물을 제작, 지방자치단체·보건소·의료기관 등 전국 약 70개소에 배포했다.
 
이번 홍보물은 해외 유명 광고제 수상으로 명성을 알린 광고인 이제석 씨가 생명나눔 활성화를 위해 내놓은 작품으로,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를 모티브로 장기기증은 생명의 탄생이라는 메시지를 형상화했다.
 
전국 지자체·보건소·의료기관 등의 건물 입구 자동유리문과 승강기 등에 부착해 문이 열릴 때마다 생명 연결이라는 메시지를 자연스레 떠올릴 수 있게 했다.
 
2016년 한 해 동안 573명의 뇌사자가 장기기증을 해 2306건의 신장간장 등 이식이 이뤄졌으며, 285명의 뇌사자 또는 사망자가 뼈피부 등 인체조직을 기증해 생명나눔 정신을 실천했다.
 
장기, 인체조직 기증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스페인, 미국 등 해외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부족하고, 3만명 이상 환자들이 장기이식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뇌사장기 기증자는 2012409, 2013416, 2014446, 2015501, 2016573명으로 늘고 있지만 뇌사기증율은 인구 100만명 당 9.96, 스페인 36, 미국 28.5, 이탈리아 22.52과 비교해 현저히 낮다.
 
이제석 씨는 어느 한 사람의 생명의 끝은 다시 다른 사람의 새로운 삶의 시작으로 이어지고, 죽음 이후에도 나의 일부는 계속해서 살아있는 것이라며 기증은 결국 신체 훼손이 아니라 신체 보존’”이라고 말했다.
 
국공립 의료기관이 아닌 일반 의료기관에서도 장기기증 홍보에 동참하기를 원한다면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02-2628-3615)로 연락해 원하는 수량만큼 무료로 스티커를 요청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제석 씨와 함께 부착형 홍보물을 시작으로 생명을 이어준다는 주제로 앞으로 대형현수막과 조형물을 제작, 대중에 공개할 예정이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암센터 원장 이은숙 박사
상계백병원 연구부원장 고경수·소화기병센터장 신원창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