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1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첫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30곳 도전···경쟁률 3:1
서울·경기 등 수도권 치열, 요양병원 "종별 변경해서라도 참여 희망”
[ 2017년 09월 14일 11시 31분 ]
병원계의 높은 관심 속에 추진 중인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에 총 30개 병원이 도전장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는 심사를 거쳐 이달 말 최종 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전문기자협의회 취재결과 지난 4일 마감된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신청결과 총 30곳이 신청서를 접수했다.
 
지역별 신청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 및 경기 등 수도권이 가장 많았고, 강원, 영남, 호남, 제주 등 전국에 걸쳐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참여 의사를 밝혔다.
 
신청기관 중에는 재활의료기관 지정 요건을 충족한 곳이 대다수였지만 자격이 없는 기관들의 신청서도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신청 대상기관에 포함되지 않은 요양병원과 한방병원 1~2곳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신청기간 중에는 요양병원들의 문의가 쇄도했다. 가장 많은 질문은 요양병원에서 일반 병원으로 종별을 변경하면 향후 본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지 여부였다.
 
뿐만 아니라 의료기관 종별을 변경할 경우 인력이나 시설, 환자 비율을 어떻게 충족할 수 있는지에 대한 문의도 상당수였다.
 
보건복지부 의료기관정책과 관계자는 요양병원들이 현행 체제에서는 회복기 재활이 어렵다는 점에 공감하고 있다이번 시범사업에 대한 요양병원들의 관심이 상당히 높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이번에 신청서를 접수한 30곳에 대해 제출한 자료의 신뢰도를 검증하고 정리한 후 의료계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재할의료기관 협의체에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협의체에서 선정기관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시점은 이번 달 말 쯤으로 예상된다.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이 오는 10월 예정돼 있는 만큼 사전에 선정작업이 마무리 돼야 한다.
 
당초 복지부는 10개 기관 내외에서 선정할 방침이었지만 신청기관이 많아 참여기관을 더 확대할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다만 지난 8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시범사업 규모를 1500병상까지 설정, 재정 추계를 한 만큼 대폭적인 확대는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참여기관이 많을수록 시범사업을 통해 얻어지는 효과가 크겠지만 재정이 한정돼 있는 만큼 당초 예상보다 소폭 확대되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신청기관들이 제출한 자료 검토작업과 현지확인을 거쳐 재활의료기관 협의체가 최종 대상기관을 선정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임 이사장에 이영호 前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최재완 센트럴서울안과 원장, 세계안과학회 최우수학술상
고도일 대한신경통증학회 신임회장 취임
김현성 나누리병원장 척추센터장, 세계최소침습척추학회 '파비즈 캄빈상'
한정열 한국모자보건학회 신임회장
변재영 교수(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대한복부영상의학회 청석 공로상
임종한 교수(인하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환경의 날 훈장
장해동 교수(순천향대구미병원 정형외과), 척추외과학회 젊은 연구자상
어환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이순환 이백가정의원 원장 장인상
이철호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의장 부친상
이상우 고대의대 교수 부친상
김진수 연대의대 명예교수 별세-김일룡 알피니언메디칼시스템 독일법인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