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태블릿PC 활용, 경도인지장애 노인 기억력 호전"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지원·김기웅 교수팀
[ 2017년 09월 14일 11시 00분 ]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지원·김기웅 교수팀이 태블릿PC를 이용한 인지훈련 프로그램으로 개발한 'USMART(Ubiquitous Spaced Retrieval based Memory Advancement and Rehabilitation Training)'의 비교임상시험 결과,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기억력이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도인지장애는 비슷한 연령대에 비해 인지 기능, 특히 기억력이 저하된 상태를 말하며 과거 자주 쓰던 단어를 잊어버려 구사하지 못하거나 건망증이 심각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만일 이를 노화로 인한 자연스러운 기억력 감퇴로 여겨 방치할 경우 치매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아 적극적인 치료 진행으로 치매로 발전하는 속도를 늦춰야 한다.
 
다만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치매 예방 주사제 및 경구약은 경도인지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 효과가 없다고 판명된 것이 대부분이어서 인지능력 향상을 위한 비약물적 치료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이에 분당서울대병원은 보건복지부 지원 하에 ‘한국인의 인지노화와 치매에 대한 전향적 연구’ 일환으로 KT와 공동으로 개발한 USMART의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시간차 회상 훈련’이 활용됐다. 얼마간의 시간차를 두고 학습한 내용을 다시 떠올리게 하는 훈련으로서 초기 치매 환자의 기억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시간차 회상 훈련을 태블릿PC에 접목해 환자가 혼자서도 훈련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축하고, 임상시험 중 가장 우수하다고 알려진 ‘무작위 대조시험’을 통해 그 효과를 검증했다.  
 
총 50명의 경도인지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주 2회 4시간씩, 총 4주간 USMART 프로그램을 시행한 결과, 치료군은 평소대로 생활한 대조군에 비해 기억력이 크게 호전됐다. 
 
치매검진 도구로 사용되는 ‘간이정신상태검사(MMSE)’를 통해 인지기능을 평가해보니 USMART 프로그램을 시행한 치료군은 점수가 약 0.9점 증가한 반면 대조군은 오히려 0.1점 감소했다.

‘단어목록회상검사(WLRT)’의 경우에도 치료군은 프로그램 실시 전에 비해 점수가 24% 높아졌지만 대조군은 7% 상승에 그쳤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지원 교수는 “체계적 임상시험을 통해 USMART 프로그램이 경도인지장애 증상을 완화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며 “인지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담인력과 센터가 부족한 상황에서 기술적 도움 없이도 환자 혼자서 할 수 있는 치료법이기에 더욱 활용도가 클 것”이라고 전했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김강립·보건의료정책실장 강도태
고대의대 25회 동기회, 의학발전기금 7000만원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의협 신축기금 1000만원
SK케미칼, '대한민국 신약대상' 신약개발 부문 대상
이종훈 교수(성빈센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제15회 화이자의학상, 기초 김형범·임상 홍수종·중개 이필휴 교수
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오츠카 학술상
홍재택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라미학술상
동국대일산병원, 2017년 의료재활로봇 활용기관
힐링스팜, 김영하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병원, 권병덕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영입
이대목동병원 위암·대장암협진센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상
김희태 교수(한양대병원 신경과) 모친상
유형석 연세대치과대학 교무부학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