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영란법 시행 후 접대비 감소 최다 '유한·대웅'
81.4%·73.5% 줄어··신제품 도입 광동제약은 늘어
[ 2017년 09월 27일 12시 07분 ]

부정청탁금지법, 일명 김영란법 시행이 1년을 맞은 가운데 유한양행의 접대비 감소폭이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업체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매출액 기준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접대비를 분리 공시한 139개사를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 유한양행의 접대비는 97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1.4% 감소했다.


이는 조사 대상 업체 가운데 가장 높은 감소폭이다. 지난해 상반기 유한양행은 5억2100만원의 접대비를 지출한 것으로 공시한 바 있다.


대웅제약의 감소 폭도 눈에 띈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상반기 5억6300만원에서 올해 상반기 1억4900만원으로 접대비를 줄였다. 감소폭은 73.5%다.


유한양행과 대웅제약 외에도 조사 대상 제약업체 평균 감소폭은 51.2%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업종 가운데 최대 감소폭이다.


이 같은 제약업계의 접대비 감소 추세 속에 광동제약은 오히려 접대비가 늘어났다.


지난해 상반기 2억1800만원의 접대비를 지출했다고 공시한 광동제약은 올해 상반기 접대비 지출액을 2억7400만원으로 공시해 25.7% 증가했다.


이는 광동제약의 전문의약품 강화를 위해 지난해 들여온 비만치료제 ‘콘트라브’, 백신 등 신제품 영업비용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김영란법 시행 이후 전체 산업군에서 접대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제약업계는 과거 관례 등으로 비판을 받아온 만큼 특히나 접대비 지출에 조심스러운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최원석기자 stone0707@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세훈 박앤박피부과의원 원장,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식품의약품안전처 기획조정관실 나인묵 정보화통계담당관 기술서기관
충남대병원 권계철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제12대 이사장
최혁재 교수(한림대춘천성심),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최종혁 교수(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감신 교수(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대한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
금기창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방사선종양학회 제17대 회장 취임
제26회 유재라 봉사상 간호부문 유병국 이사 外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이혁상 인제대 석좌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최욱진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울산광역시장 표창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