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퇴직 앞두고 3억원대 장비 빼돌린 식약처 직원
[ 2017년 10월 10일 11시 31분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퇴직을 앞둔 직원이 시험장비들을 불법으로 빼돌린 사실을 반년 동안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나 전반적인 조직 관리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 이 같은 사실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이 입수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불용 시험장비 관리실태 특정감사 결과보고'를 통해 확인.


10일 김 의원실에 따르면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물품운용관 5급 공무원 A씨는 지난해 6월부터 8월까지 사용기한이 지난 불용처리 대상 시험장비 37점을 불법으로 반출하고 그해 12월 퇴직. 하지만 식약처는 이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이듬 해인 금년 2월경 인지하고 뒤늦게 회수. A씨가 빼돌린 시험장비는 실험용 세척기를 비롯해 분석저울, 현미경 등 37점으로 취득단가 기준으로 만 3억1464만원 규모. 


식약처는 A씨를 국유 재산 횡령 혐의로 부산지방검찰청에 고발 조치하고, 해당 평가원에 대해서는 '기관 경고' 처분. 김명연 의원은 "수십 점의 시험장비가 사라졌음에도 반년 동안 비위 행위를 몰랐던 사실만 봐도 그동안 정부의 시험장비 관리에 허점이 많았다는 것"이라며 "앞으로 물품 취득과 처분 대장 등을 상시로 관리 감독해야 한다"고 주장.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임 이사장에 이영호 前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
어환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이순환 이백가정의원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