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전상비약, 편의점 판매 후 부작용 급증"
정춘숙 의원 "공급량 증가하면서 부작용 역시 3배정도 늘어"
[ 2017년 10월 10일 19시 21분 ]

2012년 이명박 정부시절 국민들의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실시했던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판매’가 오히려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안전상비의약품 13종에 대한 공급량과 부작용 건수를 분석한 결과, 부작용 문제가 불거지고 있음이 드러났다.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공급량은 2012년 194만개에서 2016년 1956만개로 1762만개 증가한 반면 약국의 공급량은 2012년 59만개에서 2016년 50만개로 줄었다.


문제는 이 기간 동안 안전상비의약품 13종에 대한 부작용 보고건수가 증가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안전상비의
약품 13종에 대한 부작용 보고건수가 2012년 124건에서 2016년 368건으로 3배정도 늘었다.
 

또한 해열진통제로 유명한 A의약품도 편의점 공급량이 2012년 34만4519개에서 2016년 595만9028개로 증가하는 동안 부작용 보고 역시 2012년 55건에서 2016년 107건으로 두배 많아졌다.



이에 정춘숙 의원은 “이명박 정부시절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을 늘리겠다며 도입한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판매’가 오히려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건강을 위협하면서까지 의약품 접근성을 늘려야했는지 되묻지 않을 수가 없다. 국민들의 건강을 위해 하루 빨리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춘숙 의원은 “진정으로 국민 건강을 위한 정책이 무엇인지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깊이 고민해 조속한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의료법인연합회 이성규 신임회장(동군산병원 이사장)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문장일 미국 뉴욕 마운트사이나이대 이식외과 교수 부친상-정도현 한림병원 정형외과 과장 장인상
이현석 경희대병원 전공의 모친상-최수민 강동성심병원 전공의 시모상
이상목 네오팜 대표 장인상-김명주 밝은눈안과병원 부원장 시부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