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재근 의원 "MRI 진단비 차이, 文케어 필요성 입증"
"최대 8배 넘는 등 천차만별이어서 대안 절실" 강조
[ 2017년 10월 12일 12시 03분 ]


정부가 비급여 전면 급여화 정책 추진 의사를 밝힌 가운데, 대표적인 비급여 항목인 MRI 검사 비용이 병원마다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MRI(뇌혈관·뇌·경추·요전추) 검사 비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뇌혈관 MRI의 경우 최대 8배(70만원), 뇌 MRI는 최대 5.2배(67만원)의 차이를 보였다.


또한 경추(목부위)와 요전추(허리부위)는 최대 4.9배(63만원/55만원) 정도 비용이 달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뇌혈관 진단료의 경우(병원급 이상 722곳) 평균 진단비용은 42만4430원이었고, 가장 싼 곳은 10만원인 반면 가장 비싼 곳은 80만원으로 8배나 차이가 났다.
 
뇌 진단료의 경우(병원급 이상 862곳)의 평균 진단비용은 44만1780원이었고 최저 16만원, 최고 82만7850원으로 확인됐다.


요전추(허리부위/병원급 이상 879곳) 진단료는 평균 진단비용은 44만원이었으며 제일 낮게 받는 곳이 16만원, 제일 많이 받는 곳이 78만3180원으로 4.9배 차이를 보였다.


인재근 의원은 “병원,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 한방병원의 MRI 진단 비용은 동일한 검사항목이라도 비급여라는 이유로 가격이 천차만별”이라며 “지금까지 비급여 항목이 국민들에게 큰 부담으로 다가온 것은 사실이다. 문재인케어가 실현되면 MRI 등이 급여화돼 지금처럼 일부 병원에서 폭리를 취하는 일이 근절되고 국민 의료비 부담이 완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세훈 박앤박피부과의원 원장,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식품의약품안전처 기획조정관실 나인묵 정보화통계담당관 기술서기관
충남대병원 권계철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제12대 이사장
최혁재 교수(한림대춘천성심),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최종혁 교수(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감신 교수(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대한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
금기창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방사선종양학회 제17대 회장 취임
제26회 유재라 봉사상 간호부문 유병국 이사 外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이혁상 인제대 석좌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최욱진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울산광역시장 표창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