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케어, 건보료 더 내고 재정은 거덜”
김상훈 의원 "조삼모사(朝三暮四) 눈속임 정책" 비판
[ 2017년 10월 12일 12시 30분 ]

정부의 비급여 전면 급여화 정책, 일명 문재인케어가 국민 의료비 부담 완화를 위해 건강보험료 인상과 재정 투입 증가로 적자를 발생시키는 '조삼모사(朝三暮四)' 정책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상훈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복지부의 건강보험 재정전망 가정’자료에 따르면, 2017년 건강보험료 50조4670억원을 징수하던 것을 매년 인상해 2022년 73조4996억원으로 2017년대비 23조원 더 걷는다.
 

또한, 정부지원은 2017년 6조8764억원에서 2022년 9조9959억원으로 3조 더 지원하며, 지출측면에서는 2017년1조3932억원 흑자에서 2022년 1조9264억원 적자가 발생하게 된다.
 

김 의원은 “2017년대비 2022년엔 건강보험료 23조원 더 걷고 정부지원은 3조 늘려 적자를 1조9264억원 내는 방식”이라며 “결국 건강보험료를 더 많이 내고 정부지원은 조금 늘려 적자를 많이 발생하게 해 건보재정을 거덜내게 하는 것이 문재인케어 실체”라고 지적했다.
 

김의원은 “복지부의 건보재정 계산의 경우 2022년 13조원 이상의 누적수지 보유가 가능하다고 주장한다”며 “2022년 건보재정 지출이 90조원일 경우 2개월 치는 15조원가량 되는데, 국가 상황이 어려워져 만약 2개월 치 보험급여비용이 부족해 15조원의 준비금을 사용해야 한다면, 부족한 2조원은 어디에서 조달할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처럼 재정 상황이 어려워질 경우 누적수지는 마이너스가 되고 이는 건강보험료의 급격한 인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김 의원은 “결국 보장성을 강화해 국민 의료비 부담을 줄여준다는 말은 곧 국민들이 더 많은 건강보험료와 세금을 내서 의료비 지출 부담을 줄이는 것”이라며 “국민부담의 총량은 더 늘어나는 사실상 조삼모사(朝三暮四)의 눈속임 정책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 심각한 문제는 2022년이후 2023년부터는 적립금이 한 푼도 없어 매년 천문학적인 비용을 땜질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문재인 케어 재정 30조6000억, 엉터리 셈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세훈 박앤박피부과의원 원장,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식품의약품안전처 기획조정관실 나인묵 정보화통계담당관 기술서기관
충남대병원 권계철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제12대 이사장
최혁재 교수(한림대춘천성심),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최종혁 교수(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감신 교수(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대한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
금기창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방사선종양학회 제17대 회장 취임
제26회 유재라 봉사상 간호부문 유병국 이사 外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이혁상 인제대 석좌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최욱진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울산광역시장 표창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