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미 '올리타'와 비교 거부 아스트라 '타그리소' 운명은
건보공단과 약가 입장차 확연, "최후 급여 포기도 검토"
[ 2017년 10월 12일 13시 00분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의 급여적정성 판정으로 사실상 급여화될 것으로 보였던 폐암 치료제 ‘타그리소(오시머티닙)’의 보험급여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건강보험공단과 아스트라제네카가 내세운 약가 차이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 급여화에 실패할 경우 이를 손꼽아 기다려온 환자들의 적잖은 반발이 예상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타그리소’와 한미약품의 ‘올리타’까지 2개 약제만 T790M 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허가했다. 2개 모두 협상 중에 있어 현재로선 급여를 받는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타그리소는 세계 최초의 T790M 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경제성평가 면제 대상이 된 후 무난히 급여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국내 출시 1년8개월이 넘도록 급여등재에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오는 13일 공단과 아스트라제네카는 타그리소 급여화와 관련 최종 약가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타그리소의 급여 포기설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양측의 적정 약값에 대한 의견 차이가 2배 이상 벌어져 사실상 합의가 어려울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같은 시기에 급여협상 중인 한미약품 ‘올리타’의 제시가격을 고려, ‘타그리소’ 급여가격도 확정하려고 했지만 아스트라제네카는 불가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대규모 임상 3상을 마치고 세계적으로 적지 않은 임상사례를 통해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한 타그리소를 2상 임상만 마치고 조건부 승인만 받은 올리타와 같은 선상에서 비교하는 것 자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공단은 최종협상을 앞두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지만 타그리소가 올리타보다 우월하다고 볼 만한 직접 비교임상 등이 없는 상황에서 올리타 가격과 무관하게 타리그소의 약값을 높게 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양측의 이 같은 팽팽한 입장차로 타그리소는 지난 8월 심평원으로부터 급여 필요성을 인정받고도 2개월 넘게 합의서에 도장을 찍지 못하고 있다.


공단의 ‘약가협상지침’에 따르면 양측은 협상 시작 60일 안에 마무리져야 한다. 협상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12일 아스트라제네카가 타그리소 급여포기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돼 급여 무산설에 무게가 실려지고 있다.

실제 아스트르제네카는 올 초 협상가격 합의에 실패한 독일에서 타그리소 급여를 포기한 전례가 있다. 이후 독일에선 해당 약제를 철수했다.


아스트라제네카 관계자는 “공단 제시 가격으로는 본사에 승인 검토조차 할 수 없다”며 “내부적으로 극적인 협상과 함께 급여포기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3세대 항암제 ‘올리타·타그리소’ 급여 가시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창수 교수(고려의대 정신건강의학과), 중앙자살예방센터장
서울 금천구의사회 유용규 회장(남문내과)
민호성 삼성바이오에피스 전무 外
복지부 이재란·정영훈·손영래·송준헌·배경택 부이사관 승진
박구선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취임
오장석 삼오제약 대표,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장 추대
박인국 (주)아이지종합건설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박민수 복지부 정책기획관·박현영 질병관리본부 유전체센터장
조경애 인구복지협회 사무총장 취임
보건복지부 복지급여조사담당관 민영신·보험평가과장 홍정기 外
김선호 한국보건의료국가시험원 본부장 부친상
선우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모친상
도가윤 장성요양병원 수간호사 모친상
김은석 김은석소아과병원장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