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난할수록 비만율 높은데 진료비율은 낮아"
[ 2017년 10월 12일 13시 05분 ]

더불어민주당 인재근의원이 질병관리본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비만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는 것으로 분석. 

인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비만 진료를 받은 인원(0~19세 포함)은 총 18,022명. 전체 비만자 중 19세 이상 유병률은 34.1%로 성인 3명 중 1명이 비만인 것으로 추계. 하지만 진료 비율은 낮았는데 특히
소득분위별로는 전체 인원 1만8022명 중 소득하위(1~5분위) 그룹은 총 7669명, 소득상위(6~10분위) 그룹은 총 9582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 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 그룹에서는 1208명만 진료를 받아 10분위 그룹인 2241명과 1.85배 가량 차이.


인재근 의원은 "비만의 양극화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가난할수록 높아지는 비만율도 문제지만 소득수준에 따라 차이를 보이는 진료율은 더 큰 문제"라고 지적. 그는 또한 "정부는 진료비에 대한 부담, 비만이 질병이라는 사회적 인식의 부족 등 비만 진료 저조 현상의 근본적 원인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국민건강 양극화' 예방을 위해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박다영기자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세훈 박앤박피부과의원 원장,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식품의약품안전처 기획조정관실 나인묵 정보화통계담당관 기술서기관
충남대병원 권계철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제12대 이사장
최혁재 교수(한림대춘천성심),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최종혁 교수(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감신 교수(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대한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
금기창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방사선종양학회 제17대 회장 취임
제26회 유재라 봉사상 간호부문 유병국 이사 外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이혁상 인제대 석좌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최욱진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울산광역시장 표창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